민주노총 충북본부, 청주방송 이두영 손배소 청구 비판 
상태바
민주노총 충북본부, 청주방송 이두영 손배소 청구 비판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6.1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조사 보고서 수용할 수 없다는 말인가”
조종현 민주노총 충북본부장이 고 이재학 PD 100일 추모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 김다솜 기자
조종현 민주노총 충북본부장이 고 이재학 PD 100일 추모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 김다솜 기자

민주노총 충북본부가 16일(화) 이두영 청주방송 이사회 의장의 1억 원 손해배상소송 청구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의장은 청주방송 이재학 PD 사망사건 충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소속 조종현 민주노총 충북본부장과 이수희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에게 1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했다. 

이 의장은 대책위가 언론에 게재한 의견 광고가 모두 허위사실이며,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으로 유사 광고를 게재할 경우 1건당 1천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해달라는 요구도 덧붙였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청주방송에 진상조사 결과를 수용하지 말라는 신호’이자 ‘진상조사를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규정했다. 이번 이두영 의장의 손해배상소송 청구가 보고서 이행 여부를 불투명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청주방송에 진상조사 결과 수용을 촉구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진상조사 결과 수용이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며 “이두영 의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방법”이라고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