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학 PD 4자 대표자 ‘합의’로 오늘 마지막 농성
상태바
이재학 PD 4자 대표자 ‘합의’로 오늘 마지막 농성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7.2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가 중요하다” 진상조사 결과 이행 여부 확인해야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22일(수) 이재학 PD 사망 사건 4자 대표자(언론노조·CJB 청주방송·유가족·시민사회)가 합의를 타결하면서 CJB 청주방송 본사에서 하던 농성은 오늘로 마지막이다. 합의안에는 △이재학 PD 명예 복직 △CJB 청주방송 비정규직 고용 구조 개선 △진상조사 결과 이행 등이 담겼다. 

“오늘…. 합의 발표가 나올 때까지도…. 마음을 졸였습니다. (CJB 청주방송이) 하도 여러 번 뒤집혀서 또 뒤집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이수희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은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 그는 지난해 7월 이재학 PD를 처음 만났을 때 기억을 꺼내 놓았다. 갑질 피해를 받았고,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기사를 접하고 이재학 PD를 찾아갔다. 

물었다. 왜 그렇게 오랫동안 CJB 청주방송에서 그런 대접을 받으면서 일했냐고. 이재학 PD는 방송이 너무 좋고, 동료들이 너무 좋아서 버틸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재학 PD의 싸움은 길었다. 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요구하다 부당해고 당했을 때부터 근로자지위확인소송에서 패소해 목숨을 끊었을 때까지 외로운 시간을 보냈다. 

“이재학 PD에게 미안한 이유는 제가 조금만 더 힘이 컸다면, 제게 믿고 맡기셨을 수 있을 텐데 그런 걸 보여주지 못해서 더 긴 시간이 걸렸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나도 미안하고 부끄러웠습니다.” 

이수희 충북민언련 사무국장 ⓒ 김다솜 기자
이수희 충북민언련 사무국장 ⓒ 김다솜 기자

이행 여부 지켜보는 게 관건 

이행안은 6개 분야, 27개 과제로 나눠서 발표될 예정이다. 항목별로 이행 기간을 명시해뒀다. CJB 청주방송이 이행 기간을 잘 지키는지 지역 사회가 지켜봐야 한다. 특히 비정규직 처우 개선 문제는 CJB 청주방송 내부에서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해결될 수 있다. 

조종현 민주노총 충북본부장은 “지금까지는 충북대책위가 이재학 PD의 뜻을 앞세워서 싸워왔지만 앞으로는 CJB 내부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더 큰 과제가 남아 있다”며 “우리의 힘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합의가 끝이 아니라는 얘기다. 김정수 전국공무원노조 충북본부장도 “합의문 완성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타 방송사와 5인 미만 사업장 등 노동조합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제 자리를 찾을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선지현 비정규직없는충북만들기운동본부 공동 대표는 CJB 청주방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기대를 걸었다. 선 대표는 “정규직 72명, 비정규직 42명으로 CJB 청주방송 직원 53.8%가 비정규직”이라며 “CJB 청주방송을 지키고 움직이는 일은 비정규직 노동자도 하고 있으니 바꿔낼 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바로 23일(목) 오전 10시에 CJB 청주방송에서 공동 기자회견이 열린다. 이 자리에서 합의안 세부 내용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재학 PD 사망 사건 충북대책위는 기자회견이 끝나는 대로 CJB 청주방송 앞에서 진행했던 천막농성을 철수한다. 충북시민사회연대회의는 CJB 청주방송 보이콧 선언도 거둘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