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비석이 가루가 될 때까지 잊지 말자. 그 이름 친일
친일군수는 일장기연못의 정자를 왜 ‘인풍정’이라고 했을까?일왕 ‘히로히토, 아키히토의 ‘히토’의 한자음이 ‘인’
돗토리현 내 ‘인풍각’…훗날 황태자의 숙소로 사용돼
음성군 음성읍 설성공원 내 경호정. 1934년 일 황태자 아키히토의 출생을 기념하기 '인풍정'이란 이름으로 세워졌다.

대통령소속 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의 보고서에 이름을 올린 친일인사 권종원 음성군수는 ‘아키히토’ 황태자의 출생을 기념하면서 왜 ‘인풍정’(仁風亭)이라고 이름을 지었을까?

이에 대해 일본 나고야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마친 이상엽 ‘일하는공동체’ 사무국장은 히로히토와 아키히토 일왕의 이름과 연관돼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무국장은 “일왕 히로히토나 아키히토의 '히토'의 한자음 자체가 '인(仁)'“이라며 ”인풍각에 들어가 있는 인이라는 한자 자체에 천황과 황태자 이름에 들어가는 한자와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돗토리현 공원에 있는 서양식 건물이 있다”며 “명치40년(1907년) 돗토리 번주 손자가 별택으로 건설했고, 당시 황태자(훗날의 대정천황)의 숙소로서 사용됐다. 인풍각은 일본의 중요 문화재”라고 했다.

이 사무국장의 설명대로 아키히토의 아버지 히로히토 (裕仁) 일왕의 이름에 인(仁)자가 들어간다. 히로히토 일왕의 본명은 미치노미야 히로히토로 일본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재위한 군주다. 1945년 8월 15일 연합국이 요구하는 항복조건을 무조건 수락한다는 내용의 라디오 방송을 했다.

인풍정 설립 배경인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이름에도 인(仁)자가 들어간다.

한편 1934년 음성군수 권종원은 일 황태자 아키히토의 출생을 기념하기 위해 음성읍 설성공원에 네모난 인공연못을 만들고 가운데 동그란 섬을 만들었다. 그 위에 ‘인풍정’이란 정자를 짓고 ‘황태자 전하 탄신기념비’를 세웠다. 현재 인풍정의 이름은 ‘경호정’으로 변경됐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네모난 인공연못에 둥그런 섬…음성읍 일장기 연못의 비밀 icon충북도지사 옛관사에 남은 친일잔재…명치(明治)연호에 다다미방까지 icon울고넘는 박달재에 새겨진 반야월 노래비와 친일행적안내판 icon독립운동가가 참살하겠다고 했던 이완용친척 이해용 공덕비 icon여전히 추모되는 신념에 찬 친일파, ‘색마(충북도)지사’ 박중양 icon"친일거물 이범익, 비석이 먼지가루 될때까지 잊지말자" icon영동읍청루! 기생까지 동원해 친일한 악질경찰 최지환을 추모 icon음성군민 혈세로 보전되는 ‘일급친일’ 이무영 생가 icon“나는 대일본제국의 신민”…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는 황국신민서사비 icon옥천갑부 오윤묵 집터 명치천황 추모비는 누가 만들었을까? icon일 총독이 극찬…조선 황실 후손으로 일제에 아부한 이태호씨 icon괴산문광면장 송재욱은 미원면 3 1운동 총 쏴 죽인 헌병보조원 icon‘악정(惡政)’ 펼친 일제면장 사진 걸어놓고 초대면장 추앙 icon종7위 고등관인데…최고위급 일제간부 기념비인지 조차 몰라 icon태극기는 펄럭였지만…일제면장 공덕비는 우뚝 icon쇼와(昭和)천황 즉위기념 대례기념장 받은 감곡면장 공덕비 icon삼일운동 당시 도민들은 왜 면사무소를 습격했을까? icon뽕나무는 죄가 없겠지만…수탈의 잔재, 청주군시제사 공장 icon일제강점기 “독서의 자유를 허하라”며 파업한 청주의 노동자 icon사인암에 새겨진 친일…네 이름 함부로 새기지 마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