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17전투비행단 어느 굴삭기노동자의 애처로운 죽음
<탐사보도④>가지런히 정리된 신발 왜? 유족 "현장훼손 있다"굴삭기로 이상신호 보냈던 故 김종길 씨, 아무도 몰랐다?
경찰 "현장 볼 수 있는 CCTV 없어, 현장소장 진술 중요"


지난 8월 굴삭기에서 알 수 없는 이유로 떨어져 숨진 故 김종길 씨와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경찰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당시 현장사진을 보면 굴삭기에 '암 과 붐' 부분이 올라가 있었는데 이것이 일종에 신호라는 것.


김 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동료 진술 등에 따르면 당시 올라가 있던 암이 현장 관계자들 사이에선 '자기를 봐 달라', '급하다', '도와 달라' 라는 뜻으로 해석 된다"라며 "추정이지만 당시 뭔가 급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뒷받침 해주는 정황들도 다수 나타났다.
 

①맨발에 바지 허리띠도 풀린 고인의 옷차림

유족과 경찰 등에 따르면 당시 고인의 옷차림은 양말을 신었지만 운동화나 실내화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 바지 허리띠는 풀려 있었다. 부인 우종옥 씨는 "남편은 평소에도 안전을 입에 달고 살았다. 25년간 사고를 낸 적도 없고 특히나 굴삭기에 내릴 때에는 꼭 안전화를 착용 한다"라며 "당시 맨발에 바지를 푸르고 쓰러진 채 발견됐는데 그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무슨 몸에 이상신호가 있었던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경찰도 고인에게 신체적 이상이 있었을 수 있다는 주장을 부인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날씨와 굴삭기 상태 등을 볼 때 몸에 이상신호가 있을 수 있다는 추정은 충분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당시 현장을 비추는 CCTV나 다른 증거는 전무한 상황. 현재 경찰 수사는 물론 당시 현장 상황을 추측하는 가장 주요한 요인은 고인을 최초 목격한 하청업체 현장소장의 진술.

②굴삭기에서 어떻게 떨어졌나?

당시 현장소장 진술과 현장 감식을 토대로 작성된 형장감식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현장 상황은 다음과 같다.

1. 현장은 공군 청주기지 활주로 재포장공사 작업을 하던 곳.
2. 변사자는 발견 당시 작업을 하던 운전석이 아닌 좌측 외부 바닥에 우측으로 누운 자세로 발견됐으며 머리는 굴삭기 방향, 다리는 공사로 가장자리 방향이었다는 현장 소장 진술.

3. 변사자 위치에서 운전석 바닥에 위치한 신발바구니에 부서진 조각이 발견.

4. 굴삭기의 시동은 켜져 있는 상태였으며 버킷은 달려 있지 않고 암과 붐은 상당 부분 펴진 채로 위를 향해 있음.
5. 굴삭기 운전석 문이 활짝 열려 있고 운전석에서 지면까지의 높이는 약 140cm.
6. 변사자는 회색 티셔츠와 검은색 긴 바지를 착용.


경찰과 현장 감식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고인은 운전석이 위치한 곳에서 바닥까지 1m40cm 가량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한 내용과 현장 감식에서 나온 물품들을 토대로 추정하면 고인은 운전석에서 밖으로 나오던 중 플라스틱 통을 건드린 뒤 실족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에 대해 고인이 굴삭기에서 내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③말끔한 사고 현장, 손 댄 사람 있나?

유족들은 이 지점에서 의문을 제기했다. 고인이 굴삭기에서 떨어지는 과정에서 플라스틱 통을 건드려 조각이 만들어 진건데 외력을 가한 것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플라스틱 통을 비롯한 당시 현장이 깔끔했다는 것.

유족대표 우종호 씨는 "현장 감식 사진을 보면 굴삭기 내부가 깔끔하게 정리돼 있다. 작업화는 물론 굴삭기 안에서 쓰는 실내화까지 줄을 맞춰 정리돼있다"라며 "특히 매제가 밟은 것으로 추정되는 플라스틱 통도 외력을 가했다고는 볼 수 없을 정도로 정돈돼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이 현장 감식을 한 굴삭기 내부 모습.

이어 "누군가가 고의로 현장을 훼손했다고 생각한다. 타살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떠 이유로 누가 왜 현장을 정리했는지 의문이 가지 않을 수가 없다. 무언가 감추려는 것이 있는 것 아니겠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인이 숨졌을 당시 최초 목격자인 하청업체 현장소장은 "당시 현장을 손댈 상황도 아니고 그럴 이유도 없다"라고 현장훼손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현장 감식을 했던 경찰 관계자는 "현장 감식을 나가서 그대로를 사진에 담았다"라며 "현장이 깔끔한 것은 여러 변수와 상황들이 있기 때문에 쉽게 그 이유를 추정할 수 는 없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 "공군 책임 따질 것"

고인의 죽음과 관련해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비례대표)이 유족과 간담회를 가지고 사태 해결에 나섰다.

김 의원은 17일 유족과의 만남에서 "아무리 하청업체와 계약한 개인사업자라 해도 공공기관인 군에 1차 책임이 있다. 당시 사고 현장에 발주처인 군과 원청인 한진중공업은 물론 하청업체까지 안전관리 책임이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사현장에 공사 참여를 위해 일부 금액을 상납한 사실도 충격이다. 19일 열릴 공군 국감에서 해당 문제를 질의 하겠다"라며 사태해결 의지를 보였다.


<충북인뉴스>가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군부대 혹은 한진중공업·대기업 시공 공사현장에서 산재 피해를 입었지만 보상이나 제대로 된 처리를 받지 못한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굴삭기 등 중장비 기사로 일하면서 개인사업자 등록으로 인해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불이익(상납·갑질 등)을 받고 있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익명은 모두 보장됩니다.

제보전화) 043 254 0040 (충북인뉴스)
010 5548 3252 jmw20210@naver.com (박명원 기자)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굴삭기 2018-10-21 09:22:28

    기사를보면 현장소장 진술을 믿어야 하는데
    증명할것 아무것도 없는가운데서 소장의
    진술을 믿의라...
    내가 그자리에 있어도 유리한 진술을 하겠다
    조작 은폐할 수 도있겠다
    고용노동부는 교과서 법령을 내서우지말고
    노동자의 펜에 서주길바라며 기대한다

    왜 망자는 말이 없으니까   삭제

    • 탐정 2018-10-18 20:28:06

      사진을보니 과학수사대가 아닌듯 보입니다
      프라스틱 조각을 보면 가지런합니다
      절묘하죠 ...
      본시 사고현장은 얼마든지 조작가능 하리라
      예측 되어보입니다
      군 부대가아닌 밖이라면 사황 다를 수 있어요
      벌판에 누가있었겠어요 현장소장 외에는....
      풍부한 경험에서오는 법망을 피해갈 수 있는
      방법을 그들은 알죠
      오롯이 현장 소장 진술이 수사방향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믿어야 되겠죠
      유가족은 현장소장을 진실을 믿지마세요
      신망있는 kbs mbc gtbs sbs 등 방송사에서
      심충있게 다루워야 할듯..
      기자님께서 도와주셔야 되겠네요   삭제

      • 충북인 2018-10-18 19:04:12

        힘없고 빽없는 대한민국 서민이 살아가기에 는 퍽퍽 하네요 상납을 요구하면 안줄수도 줄수도없고가장의 어께가 무거웠겠네요 고인의 평안을 기도 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