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17전투비행단 어느 굴삭기노동자의 애처로운 죽음
<탐사보도②> "사람이 죽었는데…" 공군·한진중공업 모르쇠?유족들 “남편 숨진 지 두 달…하청업체는 장비대여료도 안줘”
보상계획 없는 '하청' 공군•한진중공업 공식입장 밝히지 않아

지난 8월, 공군 제17비행전투단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故 김종길 씨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하청업체는 물론 원청인 한진중공업과 공군이 현재까지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유족이 반발하고 나섰다.

부인 우종옥 씨는 "남편 장례식장에서 한진중공업 현장소장을 본 게 전부였다. 장례가 끝난 뒤에도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자신들이 운영하는 현장에서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사과 한마디 없을 수 있는지 숨이 막힌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하청업체의 경우 고인이 숨진 지 두 달이 다됐지만 아직까지 8월(7월20일~8월12일)분 건설기계임대료를 지급하지 않았다. 계약서상 대여기간 종료 40일 이내에 지급한다고 명시됐다는 이유에서다.

"남편 세상 떠난 지 두 달, 장비사용료 아직도 못 받아"

부인 우 씨는 "당장 생활비가 없어 앞이 막막한 상황인데 하청업체는 아직 까지 800만원이 넘는 건설기계임대료도 입금해 주지 않았다. 급한 대로 남편 통장에 있는 돈을 꺼내 쓰려고 해도 은행에서는 '통장명의주가 사망한 상태라 유족이 한 번에 다 출금을 해야지 돈을 빼서 쓸 수 있다'라고 말했다"라며 "이런 사정 탓에 남은 임대료가 언제 입금되는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데 하청업체는 계약서상 지급일이 정해져 있고 돈이 없다는 이유로 모른 척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하청업체 관계자는 "계약서상 두 달 뒤 장비사용료를 입금해주는 걸로 명시돼 있다. 도의적으로 빨리 처리해주고 싶지만 회사 사정상 현재 힘든 상황이다"라고 답했다. 유족에 따르면 보상계획에 대해서도 별다른 입장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의 죽음과 관련 해 의혹을 제기하는 부인 우종옥씨.

 
위로 한마디 없는 공군, 유족 두 번 상처받아

갑작스런 비보에 충격을 받은 유족에게 발주처인 공군과 원청인 한진중공업에 태도는 더 큰 아픔으로 다가왔다.

부인 우 씨는 "발인까지 4일장을 치르는 동안 공군 17비행전투단장 명의에 조화 하나만 보냈을 뿐 사과는커녕 위로 한마디 없었다. 그 더위에 공군을 위해 일했는데 억장이 무너진다"라고 말했다.

고인의 처남이자 유족 공동대표인 우종호(59)씨도 "유족들은 매제가 죽은 사고현장에 들어가 보지도 못했다. 보안상에 이유라는데 유족에게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답답했다"라며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했고 공군은 장례식장에도 장례가 끝난 뒤에도 얼굴 한번 연락 한통이 없었다. 국방부와 공군사령부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자 그때서야 만날 수 있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유족은 고인이 돌아가신지 두 달이 다된 지난주 금요일(5일)이 돼서야 사고 현장과 활주로 공사 담당자를 만날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사고현장 공사관리업무를 담당하는 공사관리관은 "언론사의 취재 요청은 국방부 및 국방시설본부를 통해서만 하고 있다"라고 답했고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보상계획 없는 한진중공업…책임은 누가?

공군 17비행전투단과 수의계약을 통해 '청주공항 군전용 활주로 개선공사' 일광시공업자로 선정된 한진중공업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족에 따르면 한진중공업은 지난 8월과 지난 5일 유족에게 '보상 계획은 없다'라는 공식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리에 배석했던 유족 공동대표 우종호씨는 "보상을 해주던지 산재처리를 해달라고 하자 한진중공업 측은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화가 치밀어 올랐다"라며 "어떻게 전화 한통 없을 수가 있느냐 유가족을 무시한 것 아니냐. 계속 따져 물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라고 고개를 떨궜다.

취재진은 이와 관련해 한진중공업 측에 공식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회신 받지 못했다.

한편 국방부 시설본부는 모두 675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활주로 개선공사를 2019년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충북인뉴스>가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군부대 혹은 한진중공업·대기업 시공 공사현장에서 산재 피해를 입었지만 보상이나 제대로 된 처리를 받지 못한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굴삭기 등 중장비 기사로 일하면서 개인사업자 등록으로 인해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불이익(상납·갑질 등)을 받고 있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익명은 모두 보장됩니다.

제보전화) 043 254 0040 (충북인뉴스)
010 5548 3252 jmw20210@naver.com (박명원 기자)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시민과정의 2018-10-14 20:27:29

    사회정의를위해 애써주시는 기자님 멋져요
    시민의로서 깊은 감사를드립다
    충북도민과 국민이 관심을 가져야하며 유기족에게
    버팀목이 되어야합니다
    망자의 죽음에대한 의문점 꼭 밝혀져야 합니다 발주처 청주17비행단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것이며 책임져야 합니다
    한진중공업 횡포와갑질 책임 있습니다
    법은 국민앞에 평등 해야하며 억울함을 풀어쥐야한다 고용노동부는 대기업의 2중대 하지마세요
    경찰은 합당한 수사와 국민이 신뢰하는 민중의
    지팡이 되어주십시요 망자 유가족은 피해자 입니다 돈 때문이라면 장례 치루웠겠습니까   삭제

    • 충북인 2018-10-12 22:57:20

      후속기사 보니 화가 치밀어 오네요 법이 누굴위해 존제 하는지 힘없는 시민은 눈물만 흘려야 하나요 아유cc8 기자님 화이팅 유가족분들 힘내세요.   삭제

      • 인권사수대 2018-10-12 21:24:16

        관심 있던 기사 인데 지금 보게 되었네요..
        알아 갈 수록 지저분한게 꼭 변비 걸린 느낌입니다.
        듣자 하니 경남 창원에서도 굴삭기 기사가 또 한명 사망하셨다는데
        왜 이렇게 관심이 없을까요 ?
        이런 차별과 불안의 주체인 굴삭기 등 건설기계 노동자들은 왜 목소리를 내지 못할까요?
        건설사의 횡포가 얼마나 대단하면 이렇게 숨죽이고 있는지 모르지만
        남의 일도 아니고 본인들 자신의 일 아닙니까 !
        모두들 한 목소리로 힘차게 궐기해서 전국단위 파업이라도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죽지 말고 힘들 내시기 바랍니다.   삭제

        • 일용직 노동자 2018-10-11 19:23:16

          유가족분들 힘내세요 참 어이가 없네요 사람이 현장에서 사망했는데 책임지려고 하는곳은 없고 개탄 스럽네요   삭제

          • 힘없는시민 2018-10-11 10:33:11

            애석하네요 작금의 현실앞에서 한진중공업과 폐세적인 국방부(군부대) 거대한 바위라면 유가족은 달걀에 비유되네요
            망자에 대한 인권유린 자행 되었던것 같고 생계가걸린 노동자는 숨죽여 로봇처럼 하라는데로 기계적인 노동
            고장나면 버리는 반 인륜적 작태는 대한민국만 존재하는 현실 마치 유가족이 돈 몇푼 구걸하려 한다는 호도하는 인간들
            사연을 보니 유가족의 생계를 그들에게 첵임지라는건 아닐듯 다만 국가의 공사에서 혹한기에 쉬지도 못하고 에어컨고장
            있음에도 관리자에게 보고했을테고 ..
            유가족에게 당연 보상을 해야합니다   삭제

            • 힘내세요 2018-10-11 06:47:01

              끝까지 지치지 마세요. 정의는 언젠 가는 승리 합니다   삭제

              • 힘내세요 2018-10-11 04:25:52

                기사를 쭉 정독해보니 서로 책임만 미루는 게 참...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적절한 보상과 합리적인 해결법을 꼭 찾아야 합니다. 유가족 분들 힘내세요   삭제

                • 충북인 2018-10-10 23:21:30

                  군과 대기업을 상대로 심층 기사를 쓰고계신기자님에게 같은 충북인 으로 응원 합니다 유가족분들 께서는 힘든 싸움에 지치지말고 끝가지 싸우시길 바랍니다   삭제

                  • 김아름 2018-10-10 22:23:44

                    저의 남편도 굴삭기 기사인데요.남의 일 같지가 않네요.유족님들 힘내시고 기자분 응원 할게요.좋은 소식으로 기사가 나오기를 기다리겠습니다   삭제

                    • 뭣이 문제인가? 2018-10-10 20:05:14

                      흠~
                      생각보다 후속 기사가 빨리 나왔군요
                      사람이 죽었는데 대금 기일 지켜서 준다는게 어이가 없군요
                      지들은 푼 돈 일지 몰라도 생계를 꾸려야 하는 유족은 엄청나게 큰 돈일 텐데요....
                      이런 망할 회사를 법으로 어찌할 방법이 없나요?
                      탐사보도 이면 뭔가 석연찮게 일이 꼬여 있다는 말인데 상식적으로 이해 되지 않는군요...
                      기자님께서 열심히 탐사 중 이신거 같은데 혼자의 노력으로 대형건설사와 국방부인지 공군인지를
                      상대 하려면 어렵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기자님 힘내시고 후속 기사가 있다면 좀더 강력한 한 방을 기대하겠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