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①>누가 공군17비행단 굴삭기 기사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상태바
<탐사보도①>누가 공군17비행단 굴삭기 기사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0.08 17:02
  • 댓글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종길 씨 지난 8월, 공군부대 공사현장에서 숨져
유족 "의혹 많은 억울한 죽음. 반드시 진실 밝힐 것"
숨지기 전 가족여행을 약속했던 고 김종길씨. 결국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사진은 생전 가족여행 사진 모습.

"우리 남편은 평소에 지병도 없이 건강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우리 곁을 떠났고 앞이 막막하기만 합니다" 지난 8월, 아무런 예고 없이 가족 곁을 떠난 故 김종길 씨의 부인 우종옥씨의 말이다.


김 씨가 세상을 떠난 건 뜨거운 태양이 숨을 턱턱 막히게 했던 지난 8월 12일. 한낮 최고기온이 35도에 달했지만 어느 날과 마찬가지로 공사현장에서 굴삭기 작업을 하던 김 씨는 오전 9시 53분. 숨이 끊어진 채 현장소장에게 발견됐다.

부인 우 씨는 딸과 함께 춘천에서 비보를 접했다. 우 씨는 "동료직원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김종길 씨가 지금 심폐소생술 받으면서 병원으로 이송중입니다. 빨리 청주로 오세요' 아무런 생각이 들지 않았고 춘천에 있던 친구에 도움으로 딸과 함께 청주 성모병원으로 갔다. 하지만 너무 늦었다. 청주로 가던 도중 병원에서 전화상으로 남편의 사망진단을 받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렇게 고인은 가족들과 작별 인사도 하지 못한채 세상을 떠났다.

국과수 부검결과 '경부손상'에 의한 사망

국립과학수사원 부검결과에 따른 고인의 사만원인은 '뒷덜미에서 국소적인 피하출혈과 근육내출혈을 보이고 6번 목뼈 가시돌기 골절을 보인 점. 3‧4번 목뼈 사이 골절을 보는 바 척수에 손상을 입는 경우 호흡곤란 등으로 급격히 사망할 수 있다는 점. 오른쪽을 중심으로 표피박탈 및 피하출혈이 형성되어 있다는 점. 본 건 사인으로 고려될만한 병변을 보지 못하는 점. 중독소견을 못하는 점 등을 종합할 때 변사자의 사인은 경부손상(목뼈 골절 등)으로 판단된다'고 분석됐다. 목뼈가 부러진 것이 주된 사망원인이라는 것.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제시한 참고사항을 보면 '이마 오른쪽 모발 경계부를 중심으로 표피박탈 및 두피출혈을 보는바 이 부위에 강력한 외력이 작용하여 경부손상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러한 손상의 발생원인은 부검소견 만으로 단정하기 어렵고 수사 상황을 종합하여 판단해야 할 것으로 생각됨. 단, 추락이나 전도되는 과정 중 이부위에 외력이 가해졌을 경우도 고려해 볼 수는 있음' 이라고 명시됐다.

결국 고인은 굴삭기가 전도되는 상황 혹은 추락하는 과정에서 머리에 큰 충격을 받고 목뼈가 골절돼 사망으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당시 굴삭기는 전도되지 않고 정상 작동중 이었다.

부검결과를 토대로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 역시 최근 유족에게 구두로 '이번 사건은 굴삭기서 실족한 단순 실족사로 종결될 것 같다'고 사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의 죽음과 관련 해 의혹을 제기하는 부인 우종옥씨.


"단순 실족사 아니다. 진실 밝혀 달라"

유족대표인 고인의 처남 우종선(49) 씨는 "형님이 그렇게 가셨는데 어느 누구 하나도 왜 굴삭기에서 떨어져서 죽었는지 말해주지 않았다. 동료직원들은 형님이 당시 맨발에 바지 벨트도 풀려 있었다고 말했다"라며 "작업 중에 신체적 문제를 느껴 급박하게 밖으로 나오려고 한거다. 단순 실족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부인 우 씨도 "25년을 굴삭기를 몰았던 사람이다. 그런데 수 천 번도 오르내렸던 굴삭기에서 실족을 했다는 게 이해할 수 있는 일이냐.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더운 날씨에 에어컨도 되지 않는 굴삭기 안에서 혼자 작업을 했다. 그 작업을 지시한 건 하청업체다. 사고가 아니라 인재고 산재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유가족 "에어컨 없이 과로 시달려"


실제 고인이 몰던 굴삭기는 2년 4개월 된 모델로 에어컨이 장착됐지만 당시에는 에어컨이 고장 나 AS신청을 해 놓은 상태였다. 고인이 현장 근무를 하던 지난 8월 12일은 낮 최고기온이 35도에 달했고 경찰 조사결과 고인은 굴삭기에서 떨어진 뒤에도 오랜 시간 땡볕에 방치된 것으로 추정됐다.

고인이 숨지기 전 일주일간에 '중기작업일보'를 살펴보면 매일 오전 7시부터 길게는 오후 7시까지 12시간을 일해 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역시 아침 최저기온은 26도에 육박했고 열대아 관측일수가 30일을 넘어서는 등 도내에선 역대 최대 폭염을 기록한 기간이다.

우종선 유족대표는 "형님이 그렇게 가시기 전 굴삭기 안에 너무 덥다며 숨통이 턱턱 막힌다고 했었다. 작업양이 많아 집인 원주에 와서도 새벽 4시30분에 청주로 향했었다. 무더위에 과로까지 겹치면서 그런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말을 잊지 못했다.

고인과 중장비계약을 맺고 업무지시를 내린 하청업체 관계자는 "우리도 사망원인을 모르겠다. 에어컨이 고장 났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 김 기사가 얘기한 적도 없었다"라며 "날이 더운 날 일을 한 것은 맞다. 하지만 아침 조회 시 외관상 기사들의 얼굴을 보며 특이사항을 체크하지만 김 기사가 사망한 날에는 별 다른 이상 징후는 보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하루하루 굴삭기를 몰며 여행갈 시간도 없었던 고 김종길씨. 생전 마지막으로 간 제주도에 찍은 사진.


남겨진 가족들…힘들어도 진실 밝힐 것 

폭염 속 일을 하다 숨진 채 발견된 故 김종길 씨. 남겨진 유족은 장애를 가진 부인과 최근 지방 모 의학전문대학원 진학한 딸. 다리가 불편한 엄마를 보고 아픈 다리를 치료해주고 싶다며 의사를 꿈꿨던 딸. 없는 형편에 결국 서울 유명 의학전문대학원 진학을 포기하고 지역 국립대학을 택한 속 깊은 딸. 그런 딸이 의사가운을 입는 모습을 보는 날을 고대하며 하루하루 성실히 살아온 고인은 끝내 그 모습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부인 우 씨는 "당장 수입원이 없어 막막한 상황이다. 당장 생활비와 아이 학비를 위해 남편이 남긴 굴삭기를 팔았다. 사람 죽은 장비라며 시세보다 떨어진 가격을 제시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지난 3월부터 매일 같이 일만해 이번 추석에는 가족 여행을 같이 가기로 했는데 결국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유 없는 죽음은 없다. 공군부대에서 사람이 죽었고 25년 경력 베테랑 굴삭기 기사가 왜 그런 차림으로 숨진 채 발견됐는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단순 실족사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하청업체도 원청도 공군도 궁금해하지 않는다. 외면하고 있다.

유족들은 故 김종길 씨의 죽음과 관련해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충북인뉴스>는 가족여행을 가자던 약속을 뒤로한 채 가족 곁을 떠난 고인에 죽음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을 연속 보도할 계획이다.

 

<충북인뉴스>가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군부대 혹은 한진중공업·대기업 시공 공사현장에서 산재 피해를 입었지만 보상이나 제대로 된 처리를 받지 못한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굴삭기 등 중장비 기사로 일하면서 개인사업자 등록으로 인해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불이익(상납·갑질 등)을 받고 있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익명은 모두 보장됩니다.

제보전화) 043 254 0040 (충북인뉴스)
010 5548 3252 jmw20210@naver.com (박명원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슬픔 2018-10-15 23:39:33
제 남편도 중장비를 하는데..
슬픈 기사네요..
비단 저 분의 일만은 아닌 거 같습니다..
잘 해결되시길 기도합니다..

국민한명 2018-10-11 21:27:01
두산에서 As만 빨리나와서 에어콘수리만 해졌더라면 폭염에 죽음까지오지않았을것인데 않탑갑네요 그리고 현장에서 일하다가 사망했는데 책임이 없다는데게 말이않되죠 갑질이죠 아뭏튼 유가족이 보상받고 잘살았으면 좋네요 고인에 명복을 빌어요 유가족부들은 포기하지말고 맞어세요

석이 2018-10-10 22:58:58
청와대 국민청원 글 올라온거 읽어봤는데여
유가족분들 마음 이해합니다.쉽지는 않겠지만
포기하지 마시고 끝까지 힘을 내시고 꼭 좋은
결실과 결과를 얻으시고 의문이 가는 상황인데
진실이 밝혀저리라 생각합니다.
유가족분들 힘내세여

고향사람 2018-10-10 09:56:25
유가족의 의혹제기 를 국방부.건설회사는 풀어줘야 할겁니다.

청주에서 2018-10-10 06:58:33
청주에 살면서 친구 가족 비보를 몰랐네요
충북인뉴스를보고 청화대청원글 보고 마음이
저리네요 발주처인 국방부가 책임있는 조치를
힘없는 약자를 국가와 국민들 단체에서
나서야 합니다 돈이 목적인것처럼 호도해서는
안됨니다 사고의 진실과 혹한기 노동자인권
여러가지의혹울 밝혀야합니다
응원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