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청주경실련 성희롱 피해자 우선 보호하라” 
상태바
“충북청주경실련 성희롱 피해자 우선 보호하라”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12.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시민사회연대회의·충북여성연대 입장 발표 

충북청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충북청주경실련)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 충북시민사회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충북여성연대가, 1일에는 충북시민사회연대회의가 차례대로 입장을 전했다. 

지난 5월 충북청주경실련 내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 처리가 부당하다는 의견이다. 지금 충북청주경실련은 사고 지부로 처리됐고, 활동가들은 해고당했다. 충북청주경실련 피해자 지지 모임은 “성희롱 문제를 제기했더니 피해자와 아무 관련 없는 인턴 활동가가 해고당했다”면서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다. 

충북시민사회연대회의는 “충북청주경실련은 조직 내부 문제를 부각시키고, 가해자 입장을 대변하면서 성희롱 사건을 무마시키고 있다”며 “이제라도 피해자 보호조치와 가해자 처벌을 우선해 더 이상의 우를 범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재건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사고 지부 처리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이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충북시민사회연대회의는 “충북청주경실련이 정상화되어 조직도 살고, 활동가도 안전하게 일터로 복귀해야 한다”고 전했다.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충북여성연대는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피해자들이 직장 내 성희롱 문제를 제기한 이후 일부 회원과 언론으로부터 2차 가해를 받았다. 충북여성연대는 “직장 내 성희롱이 발생하면서 서로의 젠더 감수성을 살피는 성숙한 기회로 만들 수 있었음에도 사태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다”고 짚었다. 

충북여성연대는 “피해자들의 호소는 철저히 외면당했고, 항의하는 피해자들에게 돌아온 건 폭언과 위력, 직무 정지, 조직을 와해시켰다는 낙인뿐이었다”고 짚었다. 이어 지역 내 성평등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대열에 함께 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