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이익 대변한다”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향해 쓴 소리 
상태바
“기업 이익 대변한다”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향해 쓴 소리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5.1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 충북도 규탄 기자회견 열어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가 14일(목)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을 겨냥했다. 맹 국장이 지역 언론에 실은 기고글 내용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이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SK하이닉스 LNG 발전소가 꼭 필요하다’는 게 기고글의 요지다. 

이를 두고 대책위는 “충북도민의 생명과 건강보다 기업의 이익을 더 우선시하고 있다”며 “LNG 발전소 건립에 대한 충북도지사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4가지 근거를 들어 정면으로 반박했다. 

  • ‘우리 지역의 기업 상황에 따라 자치단체의 씀씀이가 결정되고 세수의 증감은 곧 지역 경기와 매우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기업의 경기야말로 경제 활력의 토대로서 도민들의 현명한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 2020년 5월 6일자 <충청타임즈> 기고글 일부 

맹 국장은 2019년 12월 31일 삼성 화성 반도체 공장에서 1분가량의 정전으로 수십억 원의 피해를 봤던 사례를 들었다. 그러면서 ‘전원공급의 다중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대책위는 “이런 논리라면 삼성도 독자적인 발전소가 있어야 한다”며 “그러나 삼성은 한전으로부터 안전하게 전기를 공급받아 사업을 너무나도 잘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청주시민 60.4%가 LNG 발전소 반대 

올해 1월 실시한 LNG 발전소 여론조사에서 찬성 비율이 50.9%에 이른다는 결과가 잘못됐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대책위는 “충북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됐고, 국정 및 도정 운영지지 여부와 함께 설문한 여론조사라 정확한 의견이라 보긴 어렵다”고 반박했다. 

LNG 발전소 건립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받는 이해 당사자만으로 설문조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신 지난해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에서 청주시민만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제시했다. 여기서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찬반을 묻자 60.4%가 반대했다. 

대책위는 지난해 12월 미세먼지 저감 청주시민 대토론회에서 ‘미세먼지 저감 10대 정책 과제’ 중 LNG 발전소 건립 반대가 3위로 꼽힌 사실도 언급했다. 대책위는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은 여론을 잘 읽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LNG 발전소 건립이 지역 주민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맹 국장의 의견에도 동의하지 않았다. 지난해 SK하이닉스가 내놓은 환경영향평가에 따르면 고용창출인원은 103명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어느 누가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해치는 LNG 발전소 건설을 찬성하겠느냐”며 “세수 증감과 지역 경기를 살리기 위해 도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는 것은 몽매한 짓”이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