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 지역 21대 총선, 환경정책 필요해"
상태바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 지역 21대 총선, 환경정책 필요해"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3.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21대 총선 주요 환경정책 의제 발표
ㅇ쩍 ⓒ충북인뉴스 김다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충북지역 7대 환경정책 의제'를 발표했다. ⓒ충북인뉴스 김다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련)이 오는 21대 총선의 주요 환경정책 의제로 '기후위기 대응'을 꼽았다.

이들은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충북 지역 7대 환경정책 의제'를 발표했다.

환경련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4·15총선은 지역의 대표를 뽑는 자리이자 지역사회에 만연해 있는 개발주의를 극복하고 당면한 환경 현안 해결을 위한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회의원 후보자들은 정책과 공약을 알리기보다 소독약 통을 직접 매고 거리를 다니며 방역활동하는 모습을 더 자주 접하고 있다"며 후보들의 보여주기 식 홍보를 비판했다.

이들은 "우리 사회는 산불, 폭염, 홍수 등 극단적 기후재난이 확대되고 미세먼지 증가, 도시공원 해제, 쓰레기 문제 등 일상생활에 환경문제가 만연하다"며 "편리함과 이윤만을 추구해 산업단지 조성, 대규모 투자 유치, 아파트 개발 등 개발일변도의 정책을 고수했지만 이제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는 지속 가능한 사회로 바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련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고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7대 환경정책 의제를 발표했다. 이들은 7대 의제로 ▲기후 위기 대응 ▲미세먼지 대책 강화 ▲탈핵, 탈석탄 에너지전환 ▲자원 순환 사회로의 전환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도시공원 등 국토생태 보전 및 환경영향평가 강화 ▲4대강 자연성 회복과 유역관리체계 구축 등을 꼽았다.

환경련은 추가 의제로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청주 실현'과 '충주, 제천단양의 자연 발생 석면 관리 및 석면안전관리법 강화'를 포함했다.

도청 소재지인 청주시 세부 과제로는 ▲청주시청사 제로 에너지건축물 추진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중단 ▲신규산업단지 조성 중단 ▲소각시설 종합관리대책 수립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교통체제 개편 ▲지역난방공사 연료 전환 조기 추진 ▲무심천 유역하천협의회 구성 ▲도시공원일몰제 대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7대 환경정책 의제를 8개 선거구 25명의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제안하고 답변을 취합한 후, 유권자들에게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