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이번엔 청와대로
상태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이번엔 청와대로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6.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 청와대에 건설 반대 의견서 전달 
ⓒ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제공
ⓒ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제공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이하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가 이번에는 청와대로 갔다. 11일(목) 충북 청주시 테크노폴리스 부지에 지어지는 585MW급 LNG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에 반대 의견서를 전달했다.  

LNG발전소 건립의 주된 목적은 ‘환경파괴’다. 미세먼지충북대책위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이 가져다줄 악영향에 대해 언급했다.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히는 청주시에 LNG발전소가 건립되면 대기질 문제가 더 심각해질 거란 지적이다. △온실가스 152만톤 생산 △포름알데히드 기준치 초과 △25℃ 온폐수 배출로 인한 하천 생태계 파괴 등 여러 환경 문제가 야기될 것이라 내다봤다. 

미세먼지충북대책위는 “국가전력수급계획에도 없는 상황에 민간 기업이 자신들의 이익만 위해 짓는 LNG발전소”라며 “에너지사유화 문제도 우려된다”고 짚었다. LNG발전소 건립으로 에너지 공공성 문제도 거론되고 있다. 에너지 생산·공급 권한이 기업에게로 넘어가면 관리·감독의 책임도 약해지는 사유화 현상이 일어나서다. 

문재인 정부 정책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비판도 있었다. 미세먼지충북대책위는 “탈핵, 탈석탄, 에너지 전환으로 가능 과정에서 LNG의 필요성은 인정하나 기업 사익만을 위해 추진하는 민간 발전소 건설은 중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은 환경영향평가 단계에 와있다. 미세먼지충북대책위는 지난 2월 19일부터 환경부 앞에서 천막농성을 100일 넘게 지속하고 있다.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동의 권한이 있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면담 요청을 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