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피감기관 수주’ 박덕흠 의원 사퇴 촉구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피감기관 수주’ 박덕흠 의원 사퇴 촉구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9.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사리사욕 채우기 위해 국회의원직 수행하느냐” 
ⓒ 박덕흠 의원 페이스북
ⓒ 박덕흠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박덕흠 국민의당 국회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군) 사퇴를 촉구했다. 박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5년 동안 그의 가족들이 운영하는 건설사가 국토교통부와 산하 기관에서 총 25건의 공사를 수주한 사실을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 

박 의원은 가족들이 운영하는 건설사 지분 절반 이상을 보유하는 등 이해충돌 위반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금)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보도가 사실이라면 (박 의원이) 건설업자인지, 국회의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개인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의원직을 수행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피감기관으로부터의 공사 수주는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 국토위원회 간사를 맡는 동안 집중됐다. 최 수석대변인은 “위원회 간사는 교섭단체를 대표해 의사일정, 법안처리 일정을 협의하고 확정하는 자리”라며 “이런 시기에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한 공사가 12건, 도급 금액이 433억 원에 이른다는 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직자 이해충돌에 관한 사안을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피감기관들이 뇌물성 공사를 몰아준 것이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며 “국회의원으로, 공직자로서 직무윤리는 물론 일말의 양심까지 저버린 박덕흠 의원은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자신을 향한 피감기관 수주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역 건설사 회장 출신으로 재산 보유액이 많기로 유명하다. 올해 국회의원 재산공개에서는 559억 원을 보유해 3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