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의원 ‘수주 특혜 의혹’ 전면 부인 
상태바
박덕흠 의원 ‘수주 특혜 의혹’ 전면 부인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9.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특혜 의혹은 여당의 정체 공세”

박덕흠 국민의힘 국회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군)이 21일(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 제기된 수주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현재 박 의원은 지난 5년간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위원으로 있으면서 관계 회사에 1,000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성실한 기업인들의 공정이 불공정으로, 권력 실세 자녀들의 불공정이 공정이 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며 “최근 문제가 되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발언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되었다고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되었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박 의원은 여당에게로 ‘화살’을 돌렸다. 여당이 정치 공세를 가하기 위해 억측을 부린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박 의원은 “이게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했다는 사실을 여당이 자인하는 것이고, 현 정부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라고 말했다. 정부가 만든 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의 공공성을 문제 삼았다. 

박 의원은 보유 주식을 백지신탁한 회사와 관련해서는 10여 년 간 회사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또한 “상임위원회 이동과 관계없이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는 동안 백지신탁 해지할 수 없는 규정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해충돌방지법을 위반했다는 보도는 국회의원의 의정 활동을 심하게 제약할 수 있는 잘못된 견해”라고 주장했다. 

 

ⓒ 뉴시스
ⓒ 뉴시스

 

“개인적인 이익 추구 아니다” 

“낙후된 농촌인 저희 지역구 발전과 지역 숙원사업, 민원의 해결을 위해 국토위원회 지원한 것이지 개인적인 이익 추구를 위해 국토위를 지원한 것이 아닙니다.” 

박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된 동안 국토교통부와 산하 기관들로부터 공사 수주 및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천억 여원 지급했고, 관계 기업들이 수주한 공사 금액이 480억 원이 넘어간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골프장 사업 배임 의혹도 골프장 조성 당시 전문건설공제조합에서 전권을 가지고 진행했고, 자신은 감독기구 운영위원회 위원장으로 건립 과정이나 사업 계획 집행에 관여할 위치가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박 의원은 “근거 없는 억측이 명백하기 때문에 2~3일 내에 무고죄로 고소하고, 손해배상 청구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관계 회사가 서울시에서 400억 원이 넘는 공사를 수주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동안 서울시 국정감사가 8차례 열렸는데 회사에 이득을 주기 위한 목적이 있었다면 지적받았을 거란 해명이다. 

박 의원은 천준호 국회의원이 서울시장 기획보좌관이나 비서실장으로 재직했고, 진성준 국회의원이 서울시 정무부지사로 재직했던 점을 들었다. 박 의원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서울시 비서실장, 정무부시장으로 있던 천준호·진성준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 뉴시스
ⓒ 뉴시스

 

“억지 주장만 늘어놨다” 

박덕흠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이 나간 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적반하장’이라고 일갈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정부 시스템, 검찰, 장관, 서울시장 등이 잘못했기 때문이라는 말도 안 되는 억지 주장만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백지신탁을 했더라도 해당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견 표현 등을 해선 안 되기 때문에 건설업체와 관련된 의정 활동 자체가 문제가 된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입찰비리 3진 아웃 법안 처리 과정에서 건설사에 유리하도록 법안을 변경한 사실을 짚으면서 “그동안 피감기관 계약 수주 건에 어떠한 직·간접적 영향을 미쳤는지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덕흠 의원 관련 의혹은 지난달 23일(일) MBC <스트레이트> 보도로 불거졌다. <스트레이트>는 박 의원이 가족 명의 건설사에 특혜를 줬고,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공사 수주를 받아 이익을 챙겼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주택자인 박덕흠 의원이 2016년 말 재건축 특혜 3법에 찬성표를 던져 73억 원의 이득을 봤다고 알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과 정의당 충북도당은 성명을 발표해 박덕흠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박 의원 의혹과 관련해 긴급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꾸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