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제명하라” 정치개혁 TF까지 나왔다 
상태바
“박덕흠 제명하라” 정치개혁 TF까지 나왔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9.2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관련 의원들 사퇴와 징계 요구 

더불어민주당이 23일(수) 정치개혁 TF를 출범시켰다. 정치개혁 TF는 박덕흠·윤창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등 이해충돌·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의원들을 겨냥할 전망이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정치개혁 TF 단장을 맡았다. 

신동근 정치개혁 TF 단장은 “부정부패와 이해충돌에 관한 엄정한 조치를 촉구하고, 깨끗한 정치를 위한 입법 제도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며 “비리와 의혹이 있는 의원들에게 정당한 조치와 책임을 요구하겠다”고 전했다. 

앞으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박덕흠 국민의힘 국회의원 논란을 정조준하기도 했다. 박덕흠 의원이 국토교통위 위원에 4회 연속 보임됐고, 그 과정에서 가족 건설사가 수천억 원대 공사를 수주한 점이 언급됐다. 

ⓒ 천준호 의원실
ⓒ 천준호 의원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박 의원은 국토위에서 직위 변경을 신청하기는커녕 단 한 차례도 그 직무를 회피하지 않았다”며 “명백한 공직자윤리법 위반이고, 소관 상임위의 직무와 관련한 영리 행위 금지하는 국회법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덕흠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천 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박덕흠 의원이 공직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행태를 정녕 몰랐느냐”며 “박덕흠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국토위 보임에 개입한 지도부도 책임을 지고 보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삼성물산 사외이산 출신으로 삼성생명 관련 법안을 다루는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한 윤창현 국민의힘 국회의원도 논란이 됐다. 이정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국회법에 따르면 상임위 위원 선임 시 공정을 기할 수 없는 뚜렷한 사유가 있으면 선임하거나 요청해선 안 된다”며 “윤 의원을 사보임해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