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의원, 진실 밝히겠다면서 사보임·탈당까지? 
상태바
박덕흠 의원, 진실 밝히겠다면서 사보임·탈당까지?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9.2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충돌 맞다’는 국민 의견 45.9% 

박덕흠 국민의당 국회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하 국토위) 사보임에 이어 탈당까지 선언했다. 23일(수) 박 의원은 국민의힘 탈당을 결정했다. 국토위 소속 의원으로 공사 수주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지 한 달 만이다. 

박 의원은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전문성을 발휘하기 위해 국토위에 있었을 뿐이지 직위를 이용해 개인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말했다. 그간 제기된 의혹을 끝까지 부정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 의원은 자신을 ‘정치적 희생양’이라 표현했다. 박 의원은 “현 정권 들어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 이어 윤미향, 추미애 사태까지 극에 다다르고 있다”며 “정권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를 탈출하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탈당은 당 지도부의 결정이 아니라는 점도 밝혔다. 박 의원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기로 했으나 이번 탈당으로 마무리 짓게 됐다. 박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힘 의석수는 103석으로 줄었다. 

ⓒ 뉴시스
ⓒ 뉴시스

이해충돌 의혹, 국민에게 물었다

8월 23일 MBC 스트레이트에서 공사 수주 특혜 의혹이 나오자 더불어민주당은 사·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치개혁 TF를 꾸려 이해충돌방지법제정과 함께 박 의원의 사퇴를 요구해왔다. 한 달 사이 여론을 급격히 나빠졌다.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1만 715명, 응답률 4.7%)으로 박덕흠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물었다.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 리얼미터에 의뢰한 조사 결과 박 의원의 국토위 활동이 이해충돌이라는 지적에 동의한 응답자가 45.9%에 이르렀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7.7%가 나왔다. 

특히 지역별로 살펴봤을 때 대전·세종·충청이 답변 간 차이가 컸다. 박 의원의 지역구가 속해있는 대전·세종·충청 지역에서는 동의가 52.6%, 부동의가 31.1%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42.7%가 동의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부동의보다 많은 수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