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청주시의원 토지거래 내역도 조사하라”
상태바
충북참여연대, “청주시의원 토지거래 내역도 조사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3.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의 토지거래 조사 결정에 환영의사 밝혀
“청주시의회는 일부의원 의혹 명백히 밝혀라” 촉구
청주시 청원구 넥스트폴리스 일대 농경지 모습.(사진 뉴시스)
청주시 청원구 넥스트폴리스 일대 농경지 모습.(사진 뉴시스)

 

29일 충북도의회가 의원 및 배우자, 직계존비속에 대한 토지거래 내역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청주시의회 의원들의 대한 토지거래 내역 및 투기의혹 조사도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충북참여연대)는 30일 ‘청주시의원들의 전수조사 결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통해 “충북도의회 결정에 환영한다”고 밝히며 “청주시의회 의원들에 대한 토지거래 조사와 투기 의혹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발보상을 노리는 전형적인 방식으로 나무가 식재되어 있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되며 사실상 개발이익 및 보상을 목적으로 토지를 구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지고 있다. 또 개발지역과 인근 토지를 매입하거나 보유한 의원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투기 의혹과 이에 대한 해당 의원들 간의 공방을 이어지고 있는 만큼 청주시의회는 책임 있는 조사를 통해 명백히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 의원 전원은 물론 배우자, 직계존비속에 대한 토지거래 내역 전수조사를 결정하고 이에 대한 의회 차원의 결의를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 “집행부 공무원에 대한 전수조사만큼 지방의회 의원 역시 같은 무게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하지만 현행법상 선출직의 경우 조사를 강제할 근거가 없다”며 “지방의회와 의원들의 결의와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미 공직자, 정치인 등에 대한 토지거래내역 조사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며 국민적인 요구이다. 소극적인 대응으로 일관하는 것은 지방의회 스스로 제1의 원칙인 투명성, 책임성을 내던지는 일이다”라며 “늦었지만 전수조사를 통해 주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29일 도의원에 대한 토지 투기의혹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바 있다. 의장을 비롯해 31명 도의원 전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대상이며 자발적 전수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조사 방법은 충북도가 발표한 공직자 조사와 같고 도 감사관실에 의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