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희망원, 결국 문 닫는다
상태바
충북희망원, 결국 문 닫는다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5.1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는 원생 간 성폭력과 아동학대 등의 문제가 불거진 충북희망원에 대해 법인설립허가 취소를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3일 충북희망원에 법인 설립허가 취소 처분 사전통지를 했던 충북도는 행정절차법에 따라 청문 절차를 거친 뒤 이달 15일 자로 취소 결정을 내렸다.

충북희망원은 법인 설립허가가 취소됨에 따라 민법에 의거한 해산 등기 및 청산 절차를 밟는다.

청산 후 법인의 남은 재산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 귀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