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여성연대, "충북여중 교사들 유죄 판결 환영"
상태바
충북여성연대, "충북여중 교사들 유죄 판결 환영"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2.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여성연대는 제자들을 상습 추행한 충북여중 전 과학교사 김 모씨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된 것을 환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연대는 이날 낸 성명에서 "2018년 학교 성폭력 실태를 세상에 알리며 '스쿨 미투'를 촉발하게 한 A씨에게 실형을 선고한 판결을 뜨겁게 환영한다"며 "이번 판결이 학생의 인권이 존중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추행과 유린을 멈추라는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가 교권 침해로 매도되고 학생 간 갈등으로 몰고 가는 2차 피해도 근절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주지방법원은 지난 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한편, 여성연대는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1년이 선고된 한국교원대학교 B교수의 판결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갖는 사회적 위치와 심리를 고려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