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사라지나 
상태바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사라지나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5.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비판 여론 수렴해 철거 여부 결정하겠다”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청남대에 세워진 전두환·노태우 씨의 동상 철거 요구가 빗발치자 충북도는 여론 수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4일(목)에는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두환·노태우 씨의 동상 철거와 대통령길 폐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의 동상과 길을 두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1980년 5월 전두환·노태우 신군부는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국민을 탱크와 총칼로 살육하고, 정권을 탈취한 군사 반란자”라고 지적했다. 

‘따뜻한 남쪽의 청와대’라는 이름이 붙은 청남대는 대통령 별장에서 시민들의 휴양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 예우를 내세우면서 역사 왜곡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반란수괴·뇌물수수·상관 살해미수 등 중죄를 지어도 ‘대통령’이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미화되고 있었다. 

그동안 충북도는 청남대 역사 왜곡 논란이 일 때마다 기록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충북도는 역대 대통령 이름을 따서 지은 길과 동상에 대해 여론을 수렴한 뒤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