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발언’보은군수 주민소환청구 4679명 서명서 제출
상태바
‘친일발언’보은군수 주민소환청구 4679명 서명서 제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2.1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추진을 함께한 사람들’이 18일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투표 청구서와 주민소환투표를 원하는 보은주민 4679명의 서명부를 보은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기자회견 장면.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추진을 함께한 사람들’이 18일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투표 청구서를 보은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기자회견 장면.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추진을 함께한 사람들18일 주민 4679명이 서명한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투표 청구서를 보은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이 단체는 보은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 측의 전방위적인 방해에도 불구하고 깨어있는 보은군민들은 기꺼이 서명해주셨고 수임인들에게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셨다정상혁 군수에게 군민들의 준엄한 명령과 뜻을 분명히 전한다고 밝혔다. 보은군 전체 공무원들은 지금 이 시점 이후부터 정치적 중립의무를 준수하고 진정 보은 군민들을 주인으로 섬기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추진위원회(추진위) 홍승면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주민소환에 따른 7억 원의 예산을 낭비라고 주장하고 주민소환 서명활동이 보은 군민들을 분열시키는 것으로 호도한 일부 시민단체와 군수지지자들에게 분명히 경고한다보은군민들은 스포츠 마케팅에 쏟아붇는 수십억의 예산낭비가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추진위 서성수 대표는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에 대한 보은 군민의 뜻이 명확해졌다. 불통행정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를 즉각 실시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며 온갖 방해와 어려움에도 서명을 해준 군민 여러분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 김선혁 수석부본부장은 보은군민 4600명 이상이 자발적으로 서명을 했다는 것 자체를 정상혁 군수는 깊이 고민하고 반성해야 한다.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보은군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상혁 군수는 지난해 8월 보은군 이장단 워크숍에서 일본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군민에게 사과한 바 있다.

보은지역 시민단체와 종교·노동·문화·예술·환경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보은군선관위로부터 보은군수 정상혁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증명을 교부받아 두달간 주민소환투표 서명을 받았다.

주민소환은 주민이 부적합하다고 판단하는 자치단체장이나 지방의원 등을 투표로 끌어내릴 수 있는 제도다. 주민 투표가 발의되면 정 군수는 직무가 정지된 채 투표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전체 유권자 3분의 1 이상 투표에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정 군수는 직을 잃는다.

선관위는 서명인수가 유효한지 등 정해진 절차에 따라 적법성을 심사해 요건을 충족하면 주민소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주민소환투표 여부는 4·15 총선 후 결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