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여경 사망' 음해성 투서 경찰 '파면'
상태바
'충주 여경 사망' 음해성 투서 경찰 '파면'
  • 계희수 기자
  • 승인 2019.01.18 14: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방경찰청 전경

[충북인뉴스 계희수 기자] 음해성 익명 투서로 동료를 부당하게 감찰받게 해 스스로 목숨을 끊게 한 경찰이 징계위원회를 통해 17일 파면됐다.


윤 모 경사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3차례에 걸쳐 경찰서와 충북지방경찰청 감사관실에 충주경찰서 소속 동료 故 피 모 경사를 음해하는 투서를 보냈다. 이후 진행된 강압적인 감찰에 괴로워하던 피 경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윤 경사는 '무고'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윤 모 경사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17일 파면됐다”고 전했다.
 

투서를 통해 피 경사의 근태와 당직 면제, 특혜 연수 등을 문제 삼았던 윤 모 경사는 검찰조사와 재판에서 징계 목적의 투서는 아니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 2017년 10월 윤 경사의 투서로 충북지방경찰청의 감찰을 받던 피 경사는 조사 과정에서 동료에게 피해를 끼친 점과 고압적인 감찰을 견디지 못하고 안타까운 선택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북인 2019-02-11 15:23:34
익명으로 음해성 투서를 찌질하다 감사 한 사람들도 징계받아야죠 강압은(일제식민지 시절 결찰인가)

정재훈 2019-01-19 12:37:55
감사한 사람도 징계해야지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