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직원 음해성 투서, 충주 여경 구속
상태바
동료 직원 음해성 투서, 충주 여경 구속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1.25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지법 충주지원은 23일 무고 혐의로 피소된 충주경찰서 소속 A(37·여) 경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 및 범죄의 중대성이 있다"고 영장발부 사유를  밝혔다.

A경사는 지난해 B(여) 경사와 같은 경찰서 내 청문담당관실에 근무하면서 B경사의 근태와 당직 면제 등을 문제 삼아 3차례에 걸쳐 충북지방경찰청과 충주경찰서에 무기명 투서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투서로 충북지방경찰청 청문담당감사관실의 감찰을 받던 B(당시 38세) 경사는 지난해 10월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투서를 토대로 B경사에게 자백을 강요하고 사찰한 충북지방경찰청 청문담당감사관실 소속 C경감은 직권남용, 강요 등의 혐의로 송치돼 검찰 처분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