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복지재단 이사장 연임설 논란
이정숙 이사장 이사 임기 연장동의
상태바
청주복지재단 이사장 연임설 논란
이정숙 이사장 이사 임기 연장동의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4.25 15: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복지계 "파행 운영 책임, 관선이사 파견해야"

직원 채용비리와 상임이사 연임 문제로 논란을 빚은 청주복지재단이 이사장 임기 연장 시도로 또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오는 5월 임기 만료되는 이정숙 이사장(70)은 임기 연장을 거부한 2명에 대한 모집공고만 낸 채 자신은 연임에 동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차기 이사회에서 이사장 연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에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복지계 일부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4일 성명을 통해 청주복지재단 이사진의 개혁의지 부재를 지적하고 청주시의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연대회의는 성명에서 "재단의 무능과 파행 운영에 책임져야할 이사장과 이사들 대부분이 임기 연장에 동의했다. 새로운 이사진 구성을 위해 '이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사장과 이사진의 부실운영 책임, 청주시의 관선이사 파견, 청주시 책임자 문책인사, 지역사회 전문가 TF팀 가동 등을 요구했다. 

이정숙 이사장

최근 청주복지재단 이사회는 5월 중 임기만료되는 현 이사들에 대한 임기 연장 여부를 확인했다. 이에 이정숙 이사장을 포함 5명이 동의했고 2명의 이사가 거부의사를 밝혔다는 것. 이에따라 재단은 지난 18일자로 2명의 이사에 대한 공모공고를 냈다. 또한 5월 임기만료와 함께 새 이사장을 선임할 경우 이 이사장의 연임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에대해 익명을 요구한 모 이사는 "재단 운영에 관해 시시비비를 깊이 논의하는 구조는 아니다. 지난번 상임이사 선임과 관련 심사위원 구성 때도 희망 이사가 없어 애를 먹기도 했다. 현 이사장이 사전 거부의사를 밝히지 않는 한 누가 반대의견을 낼 리도 없고 차기 이사회에서 자연스럽게 이사장 연임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도 청주복지재단 사태 수습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3월말 임기만료로 상임이사가 부재중인 상황에서 청주시는 지난 4월 10일자로 복지행정과 팀장을 재단 사무국장으로 파견 인사발령냈다. 하지만 증평 아파트 모자 사망사건 등이 발생해 '경제적 유기가구 실태조사' 등 중앙부처의 긴급 업무지시가 떨어졌다는 것. 결국 시는 9일만에 파견 발령을 철회했고 대신 담당공무원의 지도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이 이사장의 이사 연임에 대해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다. 청주시 모 간부공무원은 "현 이사장 임기가 5월 14일 만료되고 차기 시장선거가 6월이기 때문에 후임 시장체제에서 결정되는 것이 원만하다고 본다. 하지만 현 이사장이 임기 연장하고 이사장 연임을 하게되면 새 시장과의 관계가 어떻게 될 지 걱정이다. 인편을 통해 의사타진을 해보려 했지만 아직 정확한 의중을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이사장은 취재진의 전화를 받지 않았고 25일 이사장직 연장 이후 이사장직을 연임할 뜻이 있는 지 여부에 대한 질문을 문자로 보냈으나 답변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까르띠엥 2018-04-26 08:14:34 , IP:121.1*****
복지 적폐 청산

답변하고있지않다 2018-04-25 21:25:10 , IP:223.3*****
재단 기사가 많이 나오는데
답변은 볼 때마다 없다는것 같고 대응기사도 왜 없죠?

성기용 2018-04-25 20:24:40 , IP:112.1*****
정련이 되었으면 다음사람.에게 물려주고 퇴직하는것이 박수받을일아닌가싶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