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남부3군 획정 … 여야 연일 책임공방
상태바
괴산+남부3군 획정 … 여야 연일 책임공방
  • 충청타임즈
  • 승인 2016.03.04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새누리 현역 의원 무한책임” 새누리당 “정치공세"

 

충북지역 야권 예비후보들이 선거구 획정으로 괴산군이 남부3군(보은·옥천·영동) 선거구와 합쳐진 것을 두고 그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증평·진천·음성)·이재한(보은·옥천·영동·괴산) 예비후보는 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기력한 현역 의원들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선거구 획정안은 집권여당의 정우택 의원의 헌법소원으로 충청권 지역민의 선거 평등성을 확보한다는 미명아래 시작됐지만 결과적으로 충청권은 정치적 선택권과 대표권을 제한당하는 지역구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농촌 지역을 대표하는 두 국회의원은 동료의원들에게 단순 인구에 따른 선거구 획정이 불가하다는 것을 설득해야 했지만 야당에 책임을 떠넘긴 것 외에는 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투표권 행사를 통해 그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예비후보는 “경 의원은 선거구를 지키지 못한 책임을 지고 20대 총선에 불출마하라”며 “굳이 구차하게 출마하려면 괴산을 버리고 타 선거구에 출마하지 말고 고향 선거구(괴산)에서 심판을 받으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당 김영국 예비후보(증평·진천·음성)도 기자회견을 갖고 “경대수 의원은 충북에서 유일하게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소속돼 선거구획정의 중심 역할을 했다”며 “괴산군민을 비롯한 중부4군의 지역주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경 의원은 중부4군 선거구에서 괴산의 분리는 절대 없다고 호언장담해 왔지만 결과로는 거짓말이 됐다”며 자신의 지역구도 지켜내지 못하는 무책임하고 무능한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새누리당 충북도당은 성명을 통해 “비례대표를 한 석도 줄이지 못하겠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몽니로 촉발된 선거구획정 결과에는 사죄도 없이 책임 전가에만 골몰하는 모습을 보면서 참 무책임한 세력이라는 것을 실감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선거 판세의 유·불리만을 판단해 정치공세를 펴는 것은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고 괴산과 남부3군 군민들을 우롱하는 몰상식한 작태”라며 “야당은 어설픈 정치공세보다는 지역발전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정책선거의 장으로 나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