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주요 기관 운영 임시중단·어린이집 휴원
상태바
영동군, 주요 기관 운영 임시중단·어린이집 휴원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2.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코로나19 확산세 반영한 선제적 조치
영동군청 코로나19 긴급회의 ⓒ영동군청 제공
영동군청 코로나19 긴급회의 ⓒ영동군청 제공

충북 영동군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방지를 위해 공공기관과 시설들의 운영을 임시중단하기로 했다.

먼저 영동군은 관내 어린이집 16곳을 휴원하기로 결정했다.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보호자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영유아의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군은 맞벌이 등 가정 양육이 어려운 보호자를 위해서 어린이집에 당번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군에서 시행하는 아이돌봄지원사업은 계속 진행돼 가정 내 돌봄 공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어 군보건소도 일반진료와 건강진단을 잠시 중단한다.

이외에도 청소년수련관, 레인보우영동도서관 등 문화시설과 문화체육센터, 실내테니스장 등 체육시설도 문을 닫는다.

영동군은 와인터널 등 주요 관광지들도 휴관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고려해 인원이 여럿 모이는 프로그램도 일시 중지하기로 했다"라면서,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전 국민이 뭉치고 있는 만큼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군민의 넓은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