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것은 혐오와 배제”
상태바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것은 혐오와 배제”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1.3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변혁노동자당 충북도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성명 발표 
ⓒ 뉴시스
ⓒ 뉴시스

사회변혁노동자당 충북도당은 30일(목) 성명을 발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벌어지는 사회 혐오와 배제를 규탄했다. 전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체류 중인 교민과 유학생을 데려와 충남 아산(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지역 갈등’이 점화됐다. 충북 진천군은 극심한 주민 반발이 벌어지고 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수용 대상지 결정이 내려지자 곧장 유감을 표명했다. 송 군수는 “입지 특성을 고려했을 때 불합리한 결정이므로 보다 신중히 재검토해줄 것을 정부당국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진천군수를 비롯해 진천군의회에서도 곧장 보도자료를 배포해 수용 대상지 결정을 반박하고 있다. 

사회변혁노동자당 충북도당은 정부 결정이 ‘당연한 조치’라고 표현했다. 이들은 “수용 지역을 두고 아산, 진천, 천안 등의 지자체와 의회들이 반발하는 건 온당치 못한 처사”라며 “특히 진천군 의회는 성명까지 발표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에 불을 붙이며 공포를 확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정부·지자체·의회가 공포를 조장해서는 안되고, 혐오와 배제를 선동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사회변혁노동자 충북도당은 “감염 확산을 막는다는 명목 아래 정치권과 언론이 나서서 혐오와 배제를 확산시키는 것은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근본 원인은 국민의 안전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던 정부와 정치권의 태도에 있다”며 “지금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국민의 불안함을 해소할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