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력배들] 초임 교사가 ‘빨갱이’가 된 사연은?
상태바
[팩력배들] 초임 교사가 ‘빨갱이’가 된 사연은?
  • 충북인뉴스
  • 승인 2019.09.1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보다 더 기자같이, 강력한 팩트폭행을 날리는 '충북인뉴스' 독자들! 이 구역의 '팩트폭력배'를 찾아라! '충북인뉴스' 기자들이 기사에 달린 촌철살인 댓글과 반응을 읽습니다. '팩력배들'은 독자들의 날카로운 댓글을 기다립니다!

1989년, 당시 스물 여덟 살의 나이였던 강성호 선생님. 그는 교사 부임 두 달 만에 ‘빨갱이’ 낙인이 찍혔습니다. 국가는 왜 이 청년을 빨갱이로 만들었을까. 강성호 선생님 구속 전후로 전교조 결성을 준비하던 교사들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줄줄이 잡혀갔습니다. 참교육의 뜻을 실현하려 했던 강성호 선생님도 그 피해자들 중 한 분입니다. 

30년이란 긴 세월이 지났지만 빨갱이 낙인은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법적으로 여전히 유죄였던 강성호 선생님은 올 5월 재심 청구를 신청했습니다. 충북인뉴스가 강성호 선생님의 지나간 세월을 톺아봤습니다. 독자들은 이 기구한 사연을 어떻게 봤을까요. 팩력배들에서 독자들의 반응을 전해드립니다.

☞ 아래 '관련기사'란에서 해당 기사를 참고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