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 교육 위한 조례안 제정에 보수 기독교 단체 ‘폭탄 문자’ 
상태바
성평등 교육 위한 조례안 제정에 보수 기독교 단체 ‘폭탄 문자’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4.2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원 32명 향해 “여성우월주의 반대한다”며 문자 세례  

 

©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

충북도의원 32명을 향해 문자 세례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23일(목) 이숙애 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청북도교육청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및 활성화 조례안’을 놓고 벌어지는 일이다. 

이 조례안은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에 대한 교육 당국의 책임을 강화해 모든 현장에서 성별을 이유로 한 차별과 폭력을 없애겠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또한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교육환경 조성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로 준비됐다.

그러나 일부 보수 기독교 단체는 32명의 충북도의원들에게 항의 문자를 보내고 있다. 21일부터 지금까지 수백 통의 문자가 쏟아졌다. “여성우월주의 반대한다”, “동성애 조장하는 성인지 조례 반대한다”는 게 문자의 주된 내용이다. 

“동성애를 조장하는 조례안이라고 왜곡시키고 있어요. 인권조례 제정하는 곳도 이런 식으로 공격을 했었죠. 이렇게 압력을 넣으면 도의원들이 다시 생각하고, (의결 결정을) 번복할 거란 생각을 하는 거예요. 본회의에서 부결되길 바라는 거죠.” - 이숙애 충북도의원

몇 분 간격으로도 도의원에게 문자가 쏟아지고 있다. © 이숙애 의원 제공
몇 분 간격으로도 도의원에게 문자가 쏟아지고 있다. © 이숙애 의원 제공

일부 충북도의원, 시대착오적 주장에 동조

조례안은 29일(수) 열리는 제381회 충북도의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앞두고 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8일(화) 성명서를 통해 성평등 교육을 위한 조례안을 흔들림 없이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조례안의 특정 단어(성평등)를 문제 삼으며 충북도의회 의원들에게 문자 폭탄을 붓는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일부 의원들은 이들의 시대착오적인 주장에 동조하며 조례안 원안 통과에 부정적 의견을 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례안은 △양성평등기본법 △교육기본법 △초·중등교육기본법 △유아교육법에 기반을 두고 만들어졌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일부 조항을 문제 삼아 조례안 전체의 취지를 훼손하는 움직임은 중단돼야 한다”며 “조례안에 담긴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