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6주기…‘잊지 않겠다’는 532명의 다짐 
상태바
세월호 참사 6주기…‘잊지 않겠다’는 532명의 다짐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4.1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충북대책위, 기억·책임·약속 세 가지 요구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충북 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 하에 만들어졌다. ⓒ 김다솜 기자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충북 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 하에 만들어졌다. ⓒ 김다솜 기자

세월호 참사가 6주기를 맞았다. 16일(목)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청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역 없는 전면 재조사 및 재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의 요구는 3가지로 압축된다. 304명의 희생자를 추모하겠다는 ‘기억’, 드러나지 않은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 피해자의 권리를 되찾겠다는 ‘책임’ 그리고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는 ‘약속’을 다짐으로 내세웠다. 

세월호충북대책위는 532명의 추모위원을 모집해 이 같은 의지를 알렸다. 허건행 전국교직원노동조합충북지부 지부장은 “4·16 참사에 대한 진정한 보상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고 말했다. 

내년이면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만큼 검찰 세월호특별수사단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수사에 제한이 없어야 한다는 당부도 있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21대 국회의원 총선이 ‘거대 여당의 탄생’으로 마무리된 만큼 기대와 우려가 함께 공존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허 지부장은 “이 기대와 우려를 희망으로 바꿔내야 한다”며 “그 주체는 정부 여당이 아닌 바로 시민, 노동자, 농민, 민중”이라고 말했다. 

책임은 현 정부에도 있다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진상 규명의 책임은 과거 정부만이 아니라 현 정부에 있다는 것도 지적했다. 김선혁 민주노총충북본부 수석부본부장은 “국민이 거대 양당으로 만들어준 의미는 ‘진상규명하하자’, ‘잘못된 세상 고치겠다고 하니 조금은 믿어주겠다’는 민심이 있는 것”이라며 “경거망동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한나 충북교육발전소 팀장(왼), 최민영 충북청주경실련 간사(우)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김다솜 기자
김한나 충북교육발전소 팀장(왼), 최민영 충북청주경실련 간사(우)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김다솜 기자

김 부본부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도 상기시켰다. 김 부본부장은 “문재인 대통령도 ‘여당이 선택받은 것은 모든 걸 진상규명하라는 지시로 받아들이겠다’, ‘세월호 문제도 더욱더 진상규명할 수 있는 정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는 손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희생된 아이들과 약속한 ‘안전한 나라’를 되새긴다”며 “4·16 생명안전공원,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304명의 생명, 꿈을 잊지 않겠다 

“아직 해결돼야 하는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책임자 처벌 그리고 우리가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 않고서는 잊을 수 없습니다. 그 무고한 304명의 생명, 꿈들을 잊지 않습니다. 이제는 총선 이후 어떻게 세월호를 규명하고, 그리고 어떻게 기념하고 기억할지가 우리 공동체의 몫입니다.”

- 이혜정 충북시민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이날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청주지방 검찰청 앞에서 띠를 만들어 연대의 의지를 드러냈다. ⓒ 김다솜 기자
이날 세월호충북대책위는 청주지방 검찰청 앞에서 띠를 만들어 연대의 의지를 드러냈다. ⓒ 김다솜 기자

이 상임대표는 “우리가 이들을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따라 공동체가 어떤 미래로 갈 것인지 알 수 있다”며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로 인해 우리 사회가 진실에 한 걸음 더 나아가고, 미래로 향해 가는 한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성찰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제희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부의장은 “유가족과 시민이 마음을 모았음에도 그동안 제대로 진상규명이 안 이뤄지는 이유는 무엇일지 다시 고민해야 한다”며 “힘이 부족해서인지, 마음이 부족해서인지 진상규명을 원하는 방식이 잘못된 건지 반성도 해본다”고 고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