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재앙 맞은 청주 시내버스 '경영난 파산위기'
상태바
코로나19 대재앙 맞은 청주 시내버스 '경영난 파산위기'
  • 김남균 기자
  • 승인 2020.03.0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마지막 주 운송수익금, 전년 대비 60% 급감
우진교통 “이 상태 지속되면 연매출 250억→100억”
전 직원 30% 임금 삭감 결의했지만 2달이상 못 버텨
한 달 적자만 12~14억원, ‘답이 없다’ 탄식
버스 영업중단 최악의 사태 올지도 몰라
코로나사태가 시내버스 업계를 파산 직전의 경영위기로 내몰면서 대중교통 시스템까지 붕괴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사태가 시내버스 업계를 파산 직전의 경영위기로 내몰면서 대중교통 시스템까지 붕괴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위 수치는 우진교통이 공개한 2월 마지막주 운송수익금 현황)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에 청주지역 시내버스가 직격탄을 맞았다. 이용객이 줄면서 버스1대당 운송수익금이 60%까지 급감했다.

일부 회사는 임금삭감이라는 초강도 자구책을 마련하는 등 대책수립에 나섰다. 이런 대책에도 불구하고 버스업계에선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분위기. 우진교통에 따르면 현재 상황이 지속되면 매월 12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하게 된다.

코로나사태가 시내버스 업계를 파산 직전의 경영위기로 내몰면서 대중교통 시스템까지 붕괴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4, 청주지역 최대 시내버스 업체인 우진교통(대표 김재수)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회사경영진과 노동조합, 노동자 자주관리위원과 공동협약위원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로 발생한 경영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우진교통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승객감소로 이한 운송수익금 감소는 심각했다. 코로나19사태로 승객감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2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 동안에 버스 한 대당 운송수익금은 199497원에 불가했다.

전년 같은 기간 버스한대당 운송수익금은 468036원이었다. 57.4%가 감소한 것이다.

이를 월 단위로 환산하면 8억원 정도가 줄어든다.

운송수익금만 줄어드는 것이 아니다. 청주시에서 지급하는 보조금도 대폭 줄어들게 된다. 현재 청주시 버스업계 보조금 시스템은 이용하는 승객수에 비례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우진교통에 따르면 승객이 57.4% 감소하면 청주시보조금도 매월 37000만원이 줄어든다.

 

30% 임금삭감 결의했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승객감소로 인한 우진교통의 수익감소액은 매월 117000만원, 연간 140억원에 이른다.

지난 해 우진교통이 기록한 매출은 250억여원. 이 상태에서도 78000여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에는 10억이 넘는 적자를 기록하는 등 우진교통은 4년 연속 적자인 상태.

해를 거듭할수록 시내버스 이용객이 줄어들면서 나타난 결과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사태는 치명적인 상황. 우진교통은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한시적으로 전직원 30% 임금 삭감안을 논의했다.

우진교통 노동자들이 30% 임금삭감이라는 초강도 자구책을 내놨지만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로 발생한 경영난국을 타개할지는 미지수다.

현재 우진교통의 월 급여액은 14억원으로 30%를 삭감했을 경우 보전되는 금액은 42000만원 정도다.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로 초래된 수입감소액 12억원에 한참 못미친다.

우진교통 관계자는 “30% 임금삭감은 노동자들이 감당하기엔 큰 고통이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코로나사태가 2달이상 지속될 경우 회사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게 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달이상 지속되면 연료비를 구입할수 없는 상태가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중교통 시내버스 위기 타개책은 없나?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경영난은 우진교통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김종욱 청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로 운송수익금이 평소의 30% 대로 급감했다임금을 제대로 지급하기 어려운 사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시내버스 업계 중 일부 회사는 은행 융자를 받아 임금을 지급했다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로 업계는 부도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종욱 부위원장은 상황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중교통의 공공적인 역할이라는 시민과의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면서도 현재 상황이면 운송수익금이 유류대 조차 되지 않는다대중교통이 유지되기 위해선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특단의 지원책을 마련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