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유해화학물질 사건사고 1위 SK 'LNG발전소'
상태바
충북 유해화학물질 사건사고 1위 SK 'LNG발전소'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2.31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충북지역 삶과 일터를 위협했던 유해물질 사건사고 투표 결과가 공개됐다.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삶과 일터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충북권 10대 유해물질 사건사고 온라인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도내에서 발생한 유해물질 사건 10건을 선정해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진행할 결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이 1위로 선정됐다.

당초 충북노동자시민회의가 선정한 10대 사건사고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 ▲청주시 폐기물 소각장 3곳 더 생긴다 ▲충북 발암물질 배출 1위 기록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배출측정 조작 ▲제천화학제품공장, 나트륨 폭발사고 ▲음성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 ▲충주 중원산업단지 폭발사고 ▲오창 디클로로메탄 누출사고 ▲옥천 재생유 유출 적발이다.

이번 조사의 전체 응답자는 청주 203명(48.8%), 충주 65명(14.6%), 제천 18명(4.3%), 보은 2명(.05%), 옥천 13명(3.1%), 영동 40명(9.6%), 증평 3명(0.7%), 진천 20명(4.8%), 음성 37명(8.9%), 단양 15명(3.6%)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