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곳곳,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 처벌 촉구
상태바
충북 곳곳,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 처벌 촉구
  • 계희수 기자
  • 승인 2019.11.1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사건 일파만파
도내 33개 시민단체ㆍ청년회 등 엄중 처벌 촉구
SNS 캡쳐
SNS 캡쳐

충북 단체들이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사건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도내 33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충북교육연대와 차별금지법제정충북연대는 19일 공동 성명을 내고 "예비교사를 양성하는 교대에서 일어난 이번 사건은 인권과 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학생들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사실에 책임이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단체는 지난 2017년 청주교대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대자보가 붙었지만, 성희롱 사건이 또다시 반복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2년이 흐른 지금 무엇이 달라졌는가? 단톡방 사건을 몇몇 남성의 일탈이나 성희롱 가해자의 표현처럼 '재수 없는' 문제로 봐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주교대는 매년 온라인 성폭력 예방교육을 학생들이 듣고 있고, 가해자 남학생들 모두 교육을 받은 상태였다. 제도뿐인 성폭력 예방은 유명무실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의 질은 교사의 질을 넘어서지 못한다고 하였다. 성평등한 학교교육이 되려면 교대 교육과정뿐만 아니라 교대 선발과정에서부터 교사로 임용될 자격을 갖추었는지, 임용에 결격 사유가 없는지 총체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청주청년회도 논평을 내고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들을 일벌백계할 것을 촉구했다.

청년회는 "초등교사는 어린아이들에게 대단히 커다란 영향력을 미치는 직업이기에 보다 높은 도덕성과 인권 감수성이 요구된다. 물의를 일으킨 남학생들은 지속적으로 학생들에 대한 외모 품평, 성적 차별발언, 성희롱을 일삼았으며 그에 대한 문제의식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비도덕적이고 인권의식이 없는 이들이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가 된다는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며 "'제 식구 감싸기'의 온정주의로 흐른다면 국민들의 더 큰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청주교대의 대응을 엄중하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청주교대에는 지난 8일 남학생 5명이 이른바 '단톡방'(단체 SNS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붙었다.

대자보에는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의 외모를 평가하고 성적인 발언을 했으며, 교생실습 중에 만난 초등학생들을 비하하고 조롱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