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공원 보전, 의지의 문제"
상태바
청주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공원 보전, 의지의 문제"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7.08 09: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청주 두꺼비생태공원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지난 7일, 청주 두꺼비생태공원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지난 7, 충북 청주를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도시공원 민간개발과 관련해 “(도시공원 민간개발은)생각과 결단의 문제지 돈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도시공원 보전에 대한 지자체의 의지를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청주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 두꺼비생태공에서 연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그나마 재정자립도가 높은 서울시는 (토지매입이)가능하지만 지방정부는 상황이 어렵다라며 정부가 토건사업을 줄이면 충북이 도시공원 일몰제를 대비해 관련 토지를 매입할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가 마련한 토지매입 예산(12천억)에는 다른 도시공원의 개발까지 차단할 수 있는 공공알박기 지역이 포함됐다. 이는 개발저지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필요하다면 청주시에 관련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도 말했다.

박 시장이 설명한 공공알박기정책은 그간 박완희 청주시의원과 시민대책위 등이 주장한 개발적성지역 토지 우선 매입과 결을 같이 한다.

보전적성토지와 개발적성토지를 모두 한 번에 매입하면 예산 부담이 크기 때문에 개발가능성이 높은 개발적성토지를 먼저 매입한 뒤 이후 나머지 토지를 순차적으로 매입해 난개발을 막자는 취지다.

이와 관련해 청주시는 지자체가 나서 알박기를 할 수는 없다며 관련 주장을 일축한 바 있다.

앞서 청주시는 내년으로 다가온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해 청주 구룡공원과 잠두봉공워너 등 8개 도시공원에 대한 민간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관련 대책위를 조직해 서명운동과 함께 매주 도시공원 민간개발 철회를 주장하는 촛불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관서 2019-07-10 01:02:17
나 참 ㅎㅎㅎㅎㅎ 공공알박기라 , 박원순 시장 다운 생각, 그런다고 나머지 토지 개발 못할 것 같은가요 ㅎㅎㅎ, 나머지 토지 개발하고자 한다면 나머지 토지주가 공공알박기땅 수용도 할 수 있어요. 그냥 웃음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