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환경·시민단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재앙”
상태바
충북 환경·시민단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재앙”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4.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성명 통해 일본 정부 행태에 분노 참을 수 없어
지난해 11월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서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캠페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 뉴시스)
지난해 11월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서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캠페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 뉴시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 13일 결정한 것과 관련, ‘핵없는사회를위한충북행동’이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해 충북지역 17개 단체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위한충북행동’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의 40분의 1 수준으로 낮춘 뒤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아무리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해서 버린다고 해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사능 오염수 문제는 지난 몇 년 동안 계속 문제제기 되었다. 우리나라와 중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해양 방류 말고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있었다”며 “4월 12일에는 ‘오염수 해양방출 반대! 핵발전소 이제 그만! 국제서명’이 일본 정부에 전달되었다”고 전했다. 이 국제 서명에는 총 86개국 6만5000여 명이 참여했다.

‘핵없는사회를위한충북행동’은 “그럼에도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결정한 일본 정부의 행태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며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지역 시민사회와 전국의 탈핵 연대기구들과 함께 끝까지 연대하여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생명의 근원인 바다를 오염시키는 심각한 범죄 행위이다. 인류의 환경과 안녕을 위협하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다른 방안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