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겉다르고 속다른 '이시종 지사'
상태바
인사청문회, 겉다르고 속다른 '이시종 지사'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1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5개 기관 제안 묵묵부답, 충북개발공사 사장 강행할 듯

충북도가 도의회와 도입에 합의한 인사청문회 시행를 고의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도의회가 지난 6월 출자·출연기관 5곳을 먼저 적용하자는 제안했으나 도가 2개월이 지나도록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 8월초에는 도의회가 제시한 5개 대상기관에 포함된 충북연구원 원장 인사를 독자적으로 강행했다. 2014년 취임한 정초시 원장을 재임용해 3연임시킨 것이다.

도가 임기가 끝난 기관장 인사를 단행했거나 진행 중이어서 청문 대상을 축소하거나 시행을 최대한 늦추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오는 15일 임기만료되는 충북개발공사 사장 인사도 강행하고 있다. 당초 계용준 사장의 연임설이 나돌았으나 교체가 확실시 됐고 결국 청문회를 비껴가기 위해 대상기관 합의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결국 충북연구원장, 충북개발공사 사장이 올해 청문회 대상에서 벗어나면 청주의료원장, 충북문화재연구원장, 충북테크노파크 원장만 남게 된다. 이들 가운데 충북테크노파크 원장 임기 만료는 올해 11월이지만 청주의료원과 충북문화재연구원의 원장은 각각 내년 8월과 11월이다.

결국 충북개발공사 사장 임명을 강행하고 도의회의 제안에 합의하더라도 올해는 충북테크노파크 원장만 청문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결국 올해 1개 기관에 한해 청문회를 진행하자는 충북도의 의견을 밀어부치는 형국이다. 

도의원들의 반발여론이 확산되자 장선배 도의장 등 의장단이 추석연휴가 끝나면 이시종 지사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현재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인사청문회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지자체는 충북과 세종뿐이다. 도의회는 2015년부터 인사청문회 도입을 주장했으나 도는 지방자치법 등 상위법에 저촉한다는 이유로 거부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