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특수교육 지원 연차적으로 늘린다"
상태바
충북교육청, "특수교육 지원 연차적으로 늘린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07.0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교육실무사 연차적으로 증원하는 방안 검토
특수교육 유급자원봉사자 지원확대…수요조사 실시

충북도교육청은 5일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이 교육현장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에 부족한 보조인력 등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특수교육실무사를 연차적으로 증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교육공무직인 특수교육실무사는 총액인건비제 등으로 인해 증원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충북교육청은 직종의 특수성‧행정수요 등을 고려하여 연차적으로 증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특수교육실무사가 배치되지 않은 학급에는 특수교육 (유급)자원봉사자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올 2학기 특수교육(유급)자원봉사자 수요조사를 실시하여 추경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예산을 확보하여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또 돌봄교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방과후 과정반(종일반)의 학급당 운영비 단가를 증액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시급한 사업이 발생하면 특별교육재정 수요 지원비를 지원하고, 편의시설 설치나 노후 학교 현대화 사업을 위한 수요조사도 벌이기로 했다.

충북도내 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현재 4022명으로, 특수학교 10곳과 일반 학교의 433개 특수학급에서 생활하고 있다.

특수교육 보조인력 규모는 특수교육 실무사 378명, 유급 자원봉사자 92명, 장애학생 지원 사회복무요원 70명 등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 수는 매년 증가하고, 특수학교의 경우 중증·중복 장애학생이 많아 예산이나 담당 인력 등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