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빈 강정…음성군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비율 '0%'
상태바
속 빈 강정…음성군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비율 '0%'
  • 음성타임즈
  • 승인 2018.06.2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219명, 가시적 결과 없어
음성군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시급히 가동해야
환경미화, 하수처리장 등 민간위탁, 재공영화 촉구
'비정규직·간접고용 철폐, 노조 할 권리, 생활임금 쟁취,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를 촉구하고 있는 김용직 비정규직 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 집행위원장.

(음성타임즈) 비정규직 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가 26일 음성군청 6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성군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과 민간위탁 부문 재공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운동본부는 오는 30일 청와대 인근에서 개최되는 ‘2018 비정규직철폐, 6.30 전국노동자대회'에 앞서 지난 25일부터 충북 일부지역을 충북차별철폐대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용직 비정규직 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김규원 민주노총 충부.음성지부장, 오영훈 정의당 음성군지역위원회 준비위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들은 먼저 “최저임금 삭감법 국회 통과로 사용자들은 노동자의 동의 없이도 상여금을 쪼개는 취업규칙을 개악할 수 있게 됐다”며 “저임금 비정규노동자들에게 희망고문을 반복하더니, 결국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약속까지 파기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해부터 진행됐던 충북도 및 시군단위 지자체 기간제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실태를 공개하며 “충북의 정규직 전환은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음성군의 조속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충북지역 지자체 기간제노동자의 경우, 2,377명 중 394명만이 정규직으로 전환되어 전환비율은 16,5%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성군, 제천시, 단양군 등 3개 시군은 전환비율이 0%로 전환발표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에 대해 이들은 “지난 2월 정규직전환 추진결과를 음성군에 요청해, ‘3월 중 개최할 것’이라는 대답을 받았으나, 지금까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면서 “일각에서는 전환인원을 내정해 놓고 발표만 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이 생기고 있다”며 음성군의 즉각적인 행정 개시를 요구했다.

음성군 환경미화업체 및 공공하수처리장 등 민간위탁 부문을 재공영화 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들은 “위탁업체와 결탁한 인사비리 문제, 환경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조건, 임금체불 문제 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윤만 축구하는 기업의 논리가 공공의 안전을 심각하게 훼손시키고 있다”면서 음성군의 각성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음성군에는 지난해 7월 20일 기준 기간제 노동자 166명, 파견용역 16명, 단기간 노동자 37명 등 총 219명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전환비율 0%를 기록하고 있는 음성군의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가 시급히 가동되어야 하는 이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