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운전 노동착취 ·갑질행태 고발
충북노조, 부당한 업체 수익구조 지적
상태바
대리운전 노동착취 ·갑질행태 고발
충북노조, 부당한 업체 수익구조 지적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4.20 08: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운전 기사들이 청주지역 대리운전 업체의 갑질을 고발하고 노동력 착취 중단을 촉구했다. 대리운전노조 충북지부 19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 4개 대리운전 업체가 무분별한 수수료 인상, 의무콜 배정, 요금덤핑으로 대리운전 노동자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주지역 최대 업체인 '청주콜'이 콜당 수수료를 도내 처음으로 2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로 인해 기사가 추가로 부담해야 할 수수료는 연평균 200여만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청주콜'은 대리기사들이 서명운동을 벌이자 지난 17일 수수료 인상을 철회했다는 것.

또한 다른 지역에서는 콜 수수료를 정액제(1건당 3000원)로 운영하는 반면 청주 대리운전 업체들은 이용자의 요금에 따라 차등 부과해 결국 "더 많은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의무적으로 4번의 콜(5만원 이상)을 수행해야 하는 일명 '숙제' 규정을 두고 있다는 것. 만약 이를 채우지 못하면 아예 콜을 배정하지 않는 사실상 강제콜수제와 강제자동배차 등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대리운전 업체 사장 개인 통장으로 대리운전 기사들의 보험료를 납부하도록 하고 있으며 콜 수수료를 회사에 내는데도 대리운전 콜 프로그램 사용료를 한 프로그램 당 1만5000원씩 따로 받고 있다. 휴식공간도 없이 기사의 실시간 위치 감시와 이동 자유의 기본권도 제한되고 있다”고 했다.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대리운전 업체 사장들은 실제 보험료보다 많은 돈을 대리운전 기사들에게 걷고 있는 운영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 콜 프로그램 사용료을 폐지하고 다른 업체의 콜도 (대리운전 기사가)받을 수 있도록 청주시가 관리에 나서라"라고 주장했다.

청주 지역에는 청주콜 등 4개 대리운전 업체에 1800여명의 대리운전 기사가 하루 5500~7000건의 대리운전 콜을 처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은주 2018-04-20 16:38:21 , IP:223.3*****
대리기사.의무콜.오후8시에서오전1시까지입니다.4시라고뉴스에올린건잘못나온거구요.광주.대구.부산.대도시에도.대리기사콜당수수료는3천원인대.청주대전.충청권만20프로25프로.지방콜탈경우
시내콜은30프로입니다.한콜.만원이면3천원의수수료를내야하고.정말힘듭니다..대리기사님들~화이팅합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