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립니다
상태바
기다립니다
  • 한덕현 기자
  • 승인 2004.05.18 00:0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노무현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기각되던 그 시각, 전국 곳곳에는 노란색 리본이 물결쳤습니다. 노오란 리본은 희망과 기다림의 상징이라고 합니다.
이날 청주 관문인 가로수길에도 노란 리본이 나부껴 시민들에게 큰 감흥을 안겼습니다.

언뜻 옛날 팝송이 생각나 집에 돌아 와 군대 추억록을 뒤졌지만 안타깝게도 팝송의 원래 이름과 가수는 적혀있지 않습니다.
감옥에 간 남자가 출소하면서 연인에게 마음속으로 보내는 연서였던 내용인데, 제가 제대하는 것을 기념, 이를 응용해 한글로만 해석을 남겼기 때문입니다. 그렇더라도 감옥과 군대 외엔 원래 곡의 의미가 크게 훼손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70년대 말까지는 간간이 들었던 팝송으로 기억됩니다. 노래의 내용이 14일의 분위기와 어찌나 닮았던지 감회가 새롭습니다. 이 노래를 아시는 분 어디 없습니까. 답변을 기다립니다.

-각색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나는 이제 복무를 다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이라오
지금은 무엇이 내소유이고
무엇이 내곁을 떠나갔는지 알고 싶소
내가 곧 제대하리라는 편지를 받았으니
당신도 취해야 할 길을 결정해야겠지요.


당신이 아직도 날 원하고 있다면
그 오래된 떡갈나무 위에
황색리본을 달아주오
벌써 3년이란 세월이 흘러갔는데
당신은 아직도 날 원하고 있는지요.

만일 그 오래된 떡갈나무 위에
황색리본이 걸려 있지 않다면
나는 버스에서 내리지 않을테요
우리의 관계를 깨끗이 잊어버리고
모든 책임은 내가 짊어지겠오.

운전사 양반
제발 나를 위해 대신 보아 주구려
어떤 것을 보게될 지 두려워
감히 쳐다 볼수 없다오.

나는 아직 군대에 있는 느낌이고
사랑의 열쇠는
그대가 쥐고 있다오
내가 갈망하는 순수한 황색리본만이
나를 자유롭게 해 줄 수 있을 뿐....
편지 속에 나는 이렇게 말하였다오.

이제 버스는 떡갈나무 곁에 멈추고
그 안은 온통 축제분위기가 되었네
정말 난 내 두 눈을 믿을 수가 없었네
수많은 황색리본이 나를 반기며
그 오래된 떡갈나무를 수놓고 있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목 2004-05-21 14:57:08 , IP:*****
청주의 상징 가로수 터널을 달렸습니다.

한 기자님 듣고 싶어 기다리는 추억의 노랫말도 저도 바로 그 장소에서 떠올려 봤지요.

아무튼 국민이 원하는 바른 정치와 개혁, 그리고 경기침체에 목말라 하는 서민들의 갈증이 해소 됐으면 합니다.

한 기자님의 기사를 보며 많은 것을 느끼고 있는 독자로서 한기자님의 건필을 빕니다.

한덕현 2004-05-19 18:21:44 , IP:*****
아이구 선배님, 이런데서 뵐 줄이야. 역시 선배님의 문화지식 공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더 이상 머리가 쉬면 안되는데...

임병무 2004-05-19 16:55:22 , IP:*****
70연대초 존 포드 감독, 존 웨인 주연의 기병대 시리즈 마지막 작품임. 기병대와 인디언(코만치족)의 싸움을 그린 정통 서부극이고 주제가 황색리본(Tie a Yellow Ribbon)은 L.R.Brown 작곡으로 미국인의 정서를 대표하는 재즈곡. 그후 이 노래는 승리와 행운의 상징으로 걸프전, 이라크전을 벌이는 동안 미국의 각 가정에서는 베란다 등에 노란 리본을 달아두며 승리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

정치부장 2004-05-19 10:11:08 , IP:*****
한 부장님!
정말 새롭군요.
앞으로 이런 글 많이 쓰세요.
너무너무 좋아보이네...
화ㅛ팅!!!

독자 2004-05-19 09:17:51 , IP:*****
별일이네, 한기자가 이런 기사도 쓰네, 새롭구만. 이 노래 아는 사람 반드시 다운로드 받아 실어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