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바이오밸리 현상공모 뒷북행정”
상태바
“오송바이오밸리 현상공모 뒷북행정”
  • 충북인뉴스
  • 승인 2011.11.2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 이미 진행 중’ 지적한 임헌경 도의원

충청북도의회 임헌경(민주·청주7) 의원이 충북도가 13억여 원을 들여 야심차게 추진한 ‘오송바이오밸리 마스터플랜 국제현상공모’에 대해 ‘뒷북행정’이라고 질타했다.

임 의원은 21일 바이오밸리추진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상공모에서 입상한 작품을 보면 대부분 입체적 공간기획과 도시경관, 도시디자인 등 학술적·작품성을 강조한 것들 뿐”이라며 “이런 작품은 도시개발 초기단계에선 유용할 수 있겠지만, 오송의 도시개발이 상당부분 진행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임의원은 또 예산집행과 관련해 “도는 당초 시상금 4억원, 공모수행비 1억원, 연구용역비 10억원 등 15억원을 편성했고 도의회는 이 가운데 1억5000만원을 삭감한 일이 있는데, 실제로는 시상금 5억원, 공모수행비 3억500만원, 후속연구용역비 5억4500만원 등으로 집행했다”며 “연구용역비가 8억5000만원에서 5억4500만원으로 대폭 줄어 향후 용역결과가 부실해질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