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검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상태바
청주지검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 충청리뷰
  • 승인 2002.11.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내 3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청리뷰지키기 도민대책위’는 청주지검이 지역의 양심언론 충청리뷰에 자행한 전대미문의 언론탄압을 도민의 이름으로 규탄하며 최근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아직도 책임있는 발언을 미루고 있는 청주지검에 대해 강력 경고하고자 한다. 청주지검이 검찰에 대한 비판기사를 문제삼아 충청리뷰의 광고주를 특별한 혐의도 없이 무더기로 소환, 조사한 처사는 과거 군사정권이 사용하던 가장 원시적인 언론탄압으로 이번 기회에 충청리뷰를 아예 말살시키려 한 저의를 분명히 드러냄으로써 시민사회단체는 이에 분연히 맞설 수밖에 없었음을 밝힌다. 국가 최고권력기관인 검찰이 수사권을 앞세워 이처럼 무분별하게 공권력을 남용함으로써 우리 충북지역은 엄청난 좌절과 불안에 휩싸여 있다.
충청리뷰는 검찰에 불려가 협박과 회유를 받은 광고주의 대거 이탈로 지금 최악의 경영위기를 맞고 있으며 조만간 절체절명의 상황을 맞이할 지도 모른다. 청주지검은 광고주에 대해 융단폭격식 조사를 벌이고서도 자신들이 의도한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하자 이번엔 수사의 방향을 의도적으로 서원대 입찰비리쪽으로 유도하면서 여전히 충청리뷰의 도덕성을 흠집내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이는 충청리뷰나 시민사회단체 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론 충북 전체를 기망 내지 매도하는 처사로서, 실제로 검찰이 최근 보여준 오만한 공권력행사는 우리 충북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라는 게 주지의 사실이다. 이에 도민대책위는 청주지검의 일탈행위에 다시 한번 경종을 울리면서 충청리뷰의 정상을 회복하고 실추된 지역사회의 자존심을 바로 세우고자 다음의 사항을 공개적으로 요구한다.
첫째: 청주지검은 충청리뷰의 광고주 집중수사에 대해 즉각적으로 공개사과하라.
둘째: 청주지검은 앞으로 수사권과 기소독점권을 앞세운 보복수사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재발방지를 약속하라.
셋째: 청주지검은 일련의 사태에 대해 과오를 통감하고 그 책임자를 문책하라.
이같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충청리뷰지키기 도민대책위’는 청주지검에 대한 투쟁수위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을 공개적으로 천명한다.

2002년 11월 2일 충청리뷰지키기 도민대책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