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비] 이원성의원, “이젠 진짜 활동 재개”
상태바
[로비] 이원성의원, “이젠 진짜 활동 재개”
  • 충청리뷰
  • 승인 2002.04.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의 투병으로 각종 억측을 낳았던 이원성의원(민주. 충주)이 지역구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자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 이의원은 지난 8일 충주고 동문회관 준공식에 나와 회장 자격으로 행사를 주관함으로써 주변의 우려를 불식. 아직도 왼팔의 움직임이 원활치 못하는 등 거동에 다소 불편을 느끼지만 활동엔 전혀 지장이 없다는 게 측근들의 전언. 이를 입증하듯 이의원은 최근 중부내륙고속도로 충주구간의 내년도 사업비 전액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지역 현안에 집착.
지난해 11월 뇌졸중으로 쓰러진 이의원은 그동안 여러 차례 활동재개 의사를 밝혔지만 건강이 여의치 않아 본격적인 활동을 계속 미뤄왔던 것. 때문에 지구당이나 측근들도 전후 사정에 대해 쉬쉬하면서 내심 곤혹스러워 하다가 이의원이 본격 대외활동에 나서자 크게 반색하는 분위기.
한 측근은 “이젠 진짜 활동에 나섰다. 다소 늦었지만 선거때의 공약 이행을 위해 시간을 쪼개 뛰려고 한다. 당초 주변에서 기대했던 것만큼 역할을 할 것이다”고 자신감을 표출. 그는 또 “현재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다소 어려운건 사실이지만 내년 지방선거에서 참신한 후보를 내 시장당선까지 바라 보겠다”고 장담. 그러나 그는 현재의 분위기가 어떠냐는 질문에 “지구당의 문을 활짝 열어 놨는데도 내년 선거의 공천을 달라는 사람이 한명도 없다”며 달라진 민심에 곤혹스러워하는 표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