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대 윤석용이사장 아파트서 투신자살
상태바
주성대 윤석용이사장 아파트서 투신자살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1.11 00: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밤 경비원 발견, 입시앞둔 주성대 충격파

   
주성대학 설립자인 윤석용 이사장(57)이 10일 밤 11시30분께 청주시 복대1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했다.  아파트 10층에 살고 있던 윤 이사장의 시신은 경비실에서 비명소리를 듣고 나온 경비원에 의해 아파트 바닥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윤씨가 투신자살한 것으로 보고 가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자살원인을 조사 중이다.

윤이사장은 사고 당일밤 술을 마신 상태로 귀가했으며, 시신 발견당시 양복바지를 그대로 입고 있었던 것으로 보아 귀가직후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윤이사장은 대학운영이 어려워지자 중국 유학생 확보를 위해 직접 나서는등 안간힘을 썼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부의 대학 구조조정 방안이 확정되면서 심적 부담감이 더욱 커졌다는 것이 주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주성대는 신입생 모집을 앞둔 입시철에 대학 운영책임자인 윤이사장이 자살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학측은 주변상황이 수습되는 대로 가족들과 함께 장례절차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숨진 윤이사장의 빈소는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종 2005-01-12 08:21:24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하는 죽음이라는 마음이 듭니다. 그러나 모든 죽음은 자신의 삶을 성찰하게 하는 거울임을 다시 한 번 되새기게 하는 기사였습니다. 날마다 좋은 날!!! - 들풀 -

충청인.. 2005-01-11 15:59:00
관련기사 사진을 보니 더 맘이 아프네요.
언제나 저런 웃음 지을 수 있는 날들만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 세상에서는 이승에서의 아픈 마음 버리시고 꼭 저 웃음만 같으시길..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