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선거법 위반 집행유예 2년 
상태바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선거법 위반 집행유예 2년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11.2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월 만에 도 의원직 사퇴 ‘불명예’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박 전 도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서 선거구 이장들에게 금품 및 식사 등을 제공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청주지법은 27일(금) 박 전 도의원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수차례 걸쳐 이익을 제공하고, 액수도 450만 원으로 적지 않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스스로 도의원직을 내려 놓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박 전 도의원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지난 9월 국민의힘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충북도의원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지난 4·15 총선 당시 지역구 이장 등 13명도 함께 검찰에 송치됐다. 재판부는 이장 A씨에게 금품수수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450만 원을 명령했다. 나머지 관련자들은 범행 가담 정도에 따라 벌금이 선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