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상태바
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11.2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성리 담배건조실

관성리 담배건조실
2007년작 / 91x45cm / Oil painting

 

20여 년 전 이곳 관성리 저수지 옆 무수마을에 화구를 챙겨서 그림 그리러 갔을 당시엔 한 집 걸러서 담배건조실이 있었을 정도로 많았던 곳으로 기억되고 있다. 

그리곤 빠르게 사라져가는 담배건조실 풍경을 화폭에 담으려 부지런히 곳곳을 찾아다니며 사명감같이 그리곤 했다. 

그 후 세월이 지나고 그 흔적마저도 찾기 힘든 지금은 화실 한쪽 창고에 쌓여 있는 수백여 점의 작품 속에서 가끔은 그 추억을... 담배 농사하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회상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