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영동·단양군, 일부 읍면 특별재난지역 추가선포
상태바
정부, 영동·단양군, 일부 읍면 특별재난지역 추가선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8.2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행정안전부 제공)
(사진 : 행정안전부 제공)

정부는 충북 영동군과 단양군, 진천읍, 백곡면, 청천면, 군서면, 군북면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국비지원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13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중앙재난합동피해조사’를 통해 선포기준을 충족하는 시‧군‧구 뿐 아니라 읍‧면‧동 단위까지 조사해 총 20개 시‧군‧구와 36개 읍‧면‧동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지정 했다고 24일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한다.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통신료, 도시가스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혜택이 주어진다. 또 병력동원 및 예비군 훈련 면제 등을 지원할 수 있다.

이로써 충북의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받은 곳은 충주시, 음성군, 제천시를 비롯해 10곳으로 늘어났다. 

충북도는 지난 10일, 14일 영동군, 진천군, 단양군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 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