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정규직화 뒷짐진 청주시, 규탄 집회 열려
상태바
공공부문 정규직화 뒷짐진 청주시, 규탄 집회 열려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6.1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외면하는 사이 노동자들은 차별과 부조리에 시달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가 18일 청주시청에 민간위탁 폐기물 수거운반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충북지역평등지부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화 정책을 발표하고 2019년 ‘민간위탁 정규직화 3단계 정책방향’을 내놓을 때까지도 청주시는 뒷짐만 지고 있었다.

노동계의 지속적인 요구에 청주시는 2020년 상반기 용역연구을 통해 정규직화의 타당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으나, 현재까지 용역연구를 위한 사전 준비에도 착수하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충북지역평등지부는 “코로나19와 담당자 교체 등을 이유로 직고용을 위한 논의가 지연되는 사이, 폐기물 수거 민간위탁을 계속하기 위한 원가산정 연구용역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며 청주시의 불통행정을 지적했다.

이들은 청주시의 업무태만도 고발했다. 노조가 장기간 이뤄진 민간위탁 업체의 불법행위를 고발해 관련자가 검찰에 송치됐는데도 시가 계약을 유지했다는 것이다. 해당 업체는 유령직원을 허위로 명단에 올려 장기간 노무비를 착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충북지역평등지부는 “노동조합은 꾸준히 관련 문제를 청주시에 제보해 왔으나 청주시청은 이를 단속할 방법이 없다며 문제를 회피해 왔다”며 “청주시 민간위탁 폐기물 수거운반 노동자들은 청주시의 책임 방기 하에 지속적인 차별과 부조리에 시달려 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4시 청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가진 이들은 청주시에 요구사항 적은 소원띠를 시청 출입문과 화단 등에 묶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