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결정…전시물은 그대로
상태바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결정…전시물은 그대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5.1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13명 관계자 모여 회의, 한두 달 안에 철거 예정

충북도가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씨 동상과 산책로 상징물, 표지판을 철거하기로 했다. 그러나 청남대 전시관 내에 있는 전두환·노태우 씨 관련 전시물은 그대로 보존한다.

충북도는 14일 오후 여성단체, 광복회, 역사학자 등 13명이 모여 철거와 관련된 회의를 하고 한두 달 안에 동상을 철거하기로 했다. 한두 달 동안 충북도는 충북 각 단체에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방침을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도의 이번 결정은 전직 대통령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예우가 박탈된다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 72에 따른 것으로 동상철거는 물론 앞으로 기념사업도 하지 못한다.

그동안 전두환·노태우 씨 동상 철거와 관련된 요구는 지속적으로 있어왔었다. 시민의 세금인 충북도 예산으로 예우가 박탈된 전직 대통령 동상을 관리해야 하냐는 비판과 함께 반역사적인 행태라는 지적이다.

14일에는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기념사업위)가 동상철거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념사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의 동상과 길을 두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19805월 전두환·노태우 신군부는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국민을 탱크와 총칼로 살육하고, 정권을 탈취한 군사 반란자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충북도는 기록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었다.

청남대 전시관에 있는 전두환 씨 전시물
청남대 전시관에 있는 전두환 씨 전시물

한편 충북도는 청남대 전시관 내에 있는 전두환·노태우 씨 관련 전시물은 그대로 보존하기로 했다. 청남대 한 관계자는 전시물은 법률에 위배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검토대상이 안된다. 청남대는 대통령 테마파크이기 때문에 전시물을 기록물의 하나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