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청주시, 장애인주차구역 관리 소홀해"
상태바
충북참여연대 "청주시, 장애인주차구역 관리 소홀해"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4.1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장애인구역 불법주차 적발 1만여 건‥단속·홍보 시급
청주 지역 장애인 약 3만 9000여명, 장애인차량 약 1만 6000여대…이동약자 보호 필요
사진. 정상적으로 제자된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도면. 국산차등 대부분의 차량의 운전석이 좌측에 있는 것에 따라 이동통로가 차량 왼편에 표시돼 있다.
정상적으로 제작된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의 도면 ⓒ충북인뉴스 DB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7일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현황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청주시에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청주시가 이동약자를 위한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고 있는지 조사했다.

이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청주시에는 1만6천대가 넘는 장애인 차량이 등록돼 있지만,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이 얼마나 있는지, 설치 기준은 준수하고 있는지 파악된 자료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주시에서는 조례로 50대 이상 규모의 노상·노외주차장, 10대 이상 규모의 부설주차장은 면적의 4% 이상을 장애인전용주차구역으로 설치하게 돼 있다"고 전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어 "전용주차 구역은 장애인의 이동을 위해 꼭 필요한 공간인 만큼 얼마나 확보되어있는지, 설치기준은 잘 지켜지고 있는지 반드시 조사해 개선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북참여연대가 청주시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관할 4개 구(상당·흥덕·서원·청원)의 장애인주차구역 설치 현황 정보가 아예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지난해 청주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 주차 적발 건수는 1만391건(월평균 86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참여연대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상시 단속해야 하고, 시민을 상대로 불법 주차 및 주차 방해 과태료 부과 기준에 대한 홍보·교육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