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청주박물관, 4월 22일부터 ‘새기고 찍는 판화교실’ 운영
상태바
국립청주박물관, 4월 22일부터 ‘새기고 찍는 판화교실’ 운영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3.0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화작업 모습(사진제공 국립청주박물관)
판화작업 모습(사진제공 국립청주박물관)

국립청주박물관은 오는 422일부터 916일까지 매주 수요일마다 새기고 찍는 판화교실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리놀륨판화와 다색목판화를 주제로 했는데 리놀륨판화는 리놀륨(장판)에 조각한 후 그 위에 유성잉크를 발라 넓은 면도 얼룩없이 인쇄하는 장점이 있다. 또 다색목판화는 여러개의 목판에 조각한 후 겹쳐 찍는 기법이다.

신청은 310일부터 46일까지 국립청주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가능하며 모집인원은 30명이다. 참가비는 무료이고 재료비는 본인부담이다.

, 국립청주박물관은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 추이에 따라 교육일정은 연기되거나 취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