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반대 청주 오창 주민 청주시 공익감사 청구
상태바
소각장 반대 청주 오창 주민 청주시 공익감사 청구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2.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창지역 초·중·고 학부모연대(가칭)와 오창읍 소각장 반대대책위원회가 감사원에 금강유역환경청과 청주시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11일 대책위에 따르면 공익감사 청구 요건인 300명을 넘어 주민 10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접수시켰다는 것.

대책위는 지난 4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협의회 위원의 업체로부터 10억원을 받은 이장을 선임하고, 환경단체 총무에게는 수당을 지급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진행했다. 사업자가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겨울철 실측조사를 제외한 채 보완서를 제출하는 등 환경영향평가제도의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했음에도 환경영향평가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국민감사청구 방침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